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 "北, 전쟁 치르겠다는 것이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06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민주통합당은 6일 북한의 정전협정 백지화와 핵 타격 등 강경발언과 관련, "북한이 한반도에서 민족 공멸의 전쟁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정성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한 제재 결의안 초안에 잠정합의 했고 이에 북한도 정전협정 전면 백지화 및 핵 타격 등 강경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이번에 유엔의 북한 제재결의안에는 중국도 잠정 합의했다는 것"이라며 "중국마저 북한 제재 결의안에 동의하겠다는 것은 '북한이 문제다'는 점을 국제사회가 공히 인정한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유엔의 북한 제재결의안은 북한이 핵실험으로 자초한 것으로 그에 따른 모든 결과는 북한의 책임"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어 "우리 민족은 전쟁의 볼모가 아니다"며 "북한은 민족의 생존을 볼모로 내부문제를 은폐하고 국제정치화 하는 악습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실험과 핵무기 보유에 대한 욕망을 버리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