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편의점에서 거스름돈 기부하세요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07 1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천원 미만 거스름돈 기부 선택하면 POS시스템 통해 기부 가능해져

편의점이 유통업계 중 현금 구매 비중이 가장 높기 때문에 동전 기부 측면에서 최적의 장소라고 평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대형마트에서의 현금 결제 비중이 30% 미만인 반면, 편의점에서는 1인당 구매금액이 낮아 현금 비중이 70%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프랜차이즈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KB국민은행, 대한적십자사 등과 협력을 통해 거스름돈 기부시스템인 ‘사랑의 동전나눔 서비스’를 전국 7천 2백여 점에서 시작했다.

‘사랑의 동전나눔 서비스’는 고객이 편의점에서 1천원 미만의 거스름돈에 대해 기부를 원할 경우 POS(Point Of Sale)시스템 상으로 기부가 행해지는 신개념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편의점 거스름돈 기부는 실명과 무기명 모두 가능하다.

편의점에서 거스름돈 기부하세요

실명 기부를 하기 위해서는 웹사이트(//www.givecoin.kr/) 또는 스마트폰(KB국민은행 스타뱅킹)에서 회원가입 후 부여 받은 아이디(또는 바코드)를 편의점에 제시하면 된다.

실명으로 기부하면 회원 가입 시 본인이 선택한 단체(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니세프, 대한적십자사 중 택1)로 기부금이 전달되며, 한해 동안 쌓인 동전 기부금은 연말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무기명으로 기부할 경우에는 세 단체에 골고루 배분된다.

소진세 코리아세븐 사장은 “동전기부시스템은 24시간 생활 속 기부를 가능케 하고, 국가적 차원으로는 동전 수급 비용까지 줄일 수 있어 매우 의미 있는 사회공헌 모델이다”며 “향후 더욱 많은 유통점이 참여하여 우리사회 나눔문화가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븐일레븐의 ‘사랑의 동전 나눔’ 서비스 오픈은 지난해 5월부터 시작한 롯데슈퍼에 이어 두 번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