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동산대책 호재-용산 부도 악재, 건설株 혼조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13 09:37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12일 건설주는 박근혜정부의 강력한 부동산대책 예고라는 호재와 총사업비 31조원 규모의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무산이라는 악재 속에서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9시 24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건설업 지수는 149.72로 전일대비 0.26%(0.39)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현대건설 (36,250원 ▼650 -1.76%)(0.15%), 신일건업 (485원 ▼815 -62.7%)(3.26%), 한신공영 (9,120원 ▲40 +0.44%)(0.79%), 동부건설 (7,380원 ▲20 +0.27%)(2.83%), 코오롱글로벌 (17,950원 ▼280 -1.54%)(0.53%), 태영건설 (4,140원 ▼5 -0.12%)(0.51%), 대림산업 (57,500원 ▼400 -0.69%)(0.22%), 두산건설 (1,240원 0.0%)(1.45%), 계룡건설 (19,950원 ▼100 -0.50%)(2.20%), 현대산업 (5,940원 ▼50 -0.83%)개발(0.21%), GS건설 (22,050원 ▼300 -1.34%)(1.12%), 벽산건설 (0원 %)(2.71%) 등이 올랐다.

반면 삼성물산 (48,100원 ▲2,300 +5.0%)(-0.15%), 동양건설 (0원 %)(-0.33%), 고려개발 (11,000원 ▼50 -0.5%)(-1.69%), 한라건설 (2,865원 ▼5 -0.17%)(-0.28%), KCC건설 (7,010원 ▼80 -1.13%)(-0.19%), 삼환기업 (1,100원 ▼250 -18.5%)(-0.68%), 삼환까뮤 (1,907원 ▼43 -2.21%)(-2.43%), 삼부토건 (1,244원 ▼7 -0.56%)(-0.96%) 등이 하락했다.

이날 건설주는 박근혜정부의 강력한 부동산대책 발표 예고에 따른 일부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지난 12일 서승환 국토해양부장관은 취임식 직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 정책을 찔끔찔끔 내놓으면서 시장의 내성만 키웠다"며 "종합 대책을 확정해 이달 말, 늦어도 다음달 초 발표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부동산 대책은 분양가상한제 폐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또는 감면, DTI·LTV 등 금융규제 완화, 공공분양 축소, 민간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 등이 거론되고 있다. 현대증권 김열매 애널리스트는 "대책이 발표될 때까지 정책 기대감은 당분간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총사업비 31조원에 달하는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이 무산되면서 출자사로 참여중인 건설주에는 악영향을 미쳤다. GS건설, 현대산업개발 등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에 출자한 일부 대형건설사들의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는 반면 출자금이 가장 많고 1조4000억원 규모의 랜드마크빌딩을 수주한 삼성물산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이날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담당하는 '드림허브PFV(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는 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 2000억원에 대한 이자 59억원을 납부하지 못해 전체 대출금 2조4000억원에 대해서도 기한이익 상실로 인해 앞으로 청산 절차를 밟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