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코레일, '용산 후폭풍' 희망퇴직 추진

머니투데이
  • 세종=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507
  • 2013.03.14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 자구책 마련 요구에 인력구조조정 검토

코레일이 인력 구조조정을 추진한다. 이는 정부가 요구한 고강도 경영개선의 핵심으로 구조조정 내용과 폭에 따라 정부지원이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코레일 고위관계자는 "자구방안의 하나로 인력 구조조정을 깊이 있게 검토하고 있다"며 "구조조정 계획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 정부에 보고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코레일은 구조조정 형태로 희망퇴직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퇴직자 규모와 시행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희망퇴직은 희망자를 접수받아 심사를 거쳐 2~3년치 임금과 일정 위로금을 주는 게 일반적이다.

희망퇴직의 한 갈래로 퇴직한 정규직 직원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는 형태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노동조합의 저항을 줄일 수 있고 인건비도 절감할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경의선 급행전동열차 등 다수의 신노선 운행을 앞둔 상황에서 인력 채용이 아닌 구조조정을 한다는 건 운영상 무리가 따를 수 있다"며 "그렇지만 진정성 있는 자구방안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인적 구조조정을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레일 인력과 인건비는 국토해양부가 KTX 경쟁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지적돼왔다. 국토부는 그동안 만성 적자에도 불구하고 필요 없는 인력이 많은데다 과도한 인건비를 지급해 정상화 노력을 등한시 했다며 코레일을 압박해왔다. 2011년말 현재 코레일 직원은 2만9732명으로 전체 인건비는 1조9816억원 규모다. 1인당 평균 연봉은 6665만원이었다.

국토부는 전날 용산개발 무산으로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코레일에 채권발행한도를 늘려주는 한편 고강도 경영개선을 요구했다. 직접 표현하지는 않았지만 정부 관심은 인건비 절감 여부에 쏠려 있다.

구본환 철도정책관(국장)은 "채권발행한도를 늘려주는 것으로 코레일 유동성을 지원하지만 코레일도 실효성 있는 경영개선 계획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성공적인 인력 구조조정위 관건은 코레일 노조와의 원만한 협의다. 코레일 노조는 전통적인 강성노조로서 지난 2009년 11월 8일간 총파업이라는 불명예스런 기록을 갖고 있다. 코레일이 공공기관 선진화 방안에 따라 희망퇴직에 나서자 노조가 파업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퇴직자들에게 지급할 재원마련도 중요 검토 사안이다. 코레일은 희망퇴직자 규모가 많을 경우 자금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고 정부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코레일 관계자는 "정부는 코레일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도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