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용산개발' 악재… 수도권 부동산시장 '찬물'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65
  • 2013.03.15 14: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황-매매]서울 0.03%↓, 신도시 0.01%↓, 경기·인천 0.01%↓

 초대형 프로젝트인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사실상 백지화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서울 아파트값이 최근 긴 하락세를 멈추고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반등하는 등 상승 채비를 하던 터에 이같은 악재가 터지면서 수요심리가 다시 위축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1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3월11~15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3% 하락했다. 용산(-0.12%)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고 영등포(-0.11%) 마포(-0.10%) 구로(-0.09%) 금천(-0.08%) 중랑(-0.08%) 등이 떨어졌다.

 용산에선 이촌동 대우, 한강맨션 등이 2000만~2500만원 떨어졌다. 용산역세권 개발사업 부도 소식 이후 매도문의가 늘고 있지만 매수세가 없어 급매물 거래도 어렵다는 게 현지 부동산업계의 귀뜸이다.

 강동(0.06%)과 강남(0.04%)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강동은 둔촌주공4단지가 500만~1500만원 올랐고 강남은 개포주공2, 3, 4단지 등이 강세를 보이면서 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압구정동 신현대도 1000만~1500만원 올랐다.

'용산개발' 악재… 수도권 부동산시장 '찬물'
 신도시(-0.01%)는 산본(-0.02%) 분당(-0.02%) 평촌(-0.01%) 일산(-0.01%) 등이 하락했고 중동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산본은 무궁화화성, 목화한성 중대형 면적대가 500만원 떨어졌다. 분당은 저가 급매물만 간혹 거래되는 가운데 이매동 이매청구, 야탑동 장미현대 500만~1000만원 내렸다.

 경기·인천(-0.01%)은 인천(-0.05%) 양주(-0.02%) 하남(-0.02%) 수원(-0.02%) 남양주(-0.02%) 등이 떨어졌다. 인천은 서구 신현동 e편한세상하늘채, 연수구 연수동 주공2단지 등이 500만~1500만원 내렸다. 양주는 덕정동 청담마을주공4단지가 250만원 하락했고 하남은 덕풍동 동원베네스트 등이 500만원 떨어졌다.

 반면 과천(0.02%) 광명(0.01%) 평택(0.01%) 등은 소폭 오름세를 나타냈다. 과천은 주공단지들이 대출이자 부담을 견디지 못해 나온 초급매물 위주로 일부 거래가 이뤄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2500 "쉽지 않네"… 올해 '산타랠리' 어려운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