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류기업 10곳중 2곳 연내 문닫을 수도"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1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상의 조사 "경영여건 좋지 않다" 절반 차지…작년 1000원 벌어 60원 남겨

경기가 호전되지 않는다면 물류기업 10곳 중 2곳은 연내 한계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국내 물류기업들은 1000원 벌어 60원 남긴 장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최근 국내 물류기업 217개사를 대상으로 ‘2012년 물류기업 경영성과’를 조사한 결과 ‘현재 경영여건이 좋지 않다’(50.2%)는 기업에게 경기불황 지속에 대응할 여력이 있는지를 묻자 ‘이미 한계상황’이라는 응답이 11.9%, ‘올 하반기가 한계’라는 답변과 ‘올 상반기가 한계’라는 응답이 각각 11.0%, 10.1%에 달했다.

또 지난해 물류기업의 평균 매출액수익률(세전순이익/매출액)은 6.0%로 집계됐다.
응답기업들이 신규투자, 신규채용 등 정상적 경영활동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밝힌 적정수익률은 평균 12.4%여서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펼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대비 매출액수익률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감소했다’(49.5%)는 답변이 ‘증가했다’(40.3%)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불황기에도 온라인서비스 이용증가에 따른 택배이용 증가와 물류효율성 제고를 위한 물류아웃소싱이 늘며 지난해 매출은 다소 늘었지만 유류비 등 원가의 상승으로 수익률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업종별 매출액수익률을 살펴보면 ‘택배’가 10.0%로 가장 높았고 이어 ‘3자물류’(9.3%), ‘창고업’(7.4%), ‘포워딩’(5.3%), ‘육상운송’(4.7%), ‘해상운송’(3.5%), ‘항공운송’(3.0%)이 뒤를 이었다.

택배는 인터넷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배송물량이 늘면서 다소 나은 수익률을 기록했지만 경쟁심화로 단가하락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항공운송은 글로벌 경기침체로 수출입물동량이 감소했고 해상운동 역시 낮은 운임 수준이 지속되고 있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주요 요인으로는 가장 많은 기업들이 ‘경기 둔화로 인한 물동량 감소’(26.7%)를 꼽았고, 이어 ‘업체간 과당경쟁으로 인한 물류서비스요율 하락’(24.0%), ‘유가 등 운영원가 상승’(23.2%), ‘자금사정 애로’(7.2%) 등의 순이었다.

물류업계의 고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경기 전망에 대해서도 절반을 넘는 기업들이 ‘불황이 지속되거나 나빠질 것’(57.2%)이라고 답했다.

응답기업들은 물류업계 수익성 제고를 위해서는 유가상승분을 요금에 반영할 수 있는 운임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영난 타계를 위한 정책과제로 가장 많은 기업들이 ‘표준운임, 유류할증료 등의 제도를 도입·확산해야 한다’(22.5%)고 답했고 다음으로 ‘공동물류활성화 등 중소물류기업 지원’(15.0%), ‘정책자금 등 정부의 지원정책 확대’(13.8%), ‘다단계, 단기거래의 시장거래환경 개선’(10.7%), ‘물류관련 규제 및 법제도 개선’(9.5%)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새정부는 물류기업 경영애로 타개를 위해 불공정거래, 다단계거래 등 해묵은 물류현안과제 해결을 위한 법제도를 조속히 마련하고 물류업계가 실질적으로 도움을 얻을 수 있는 유류할증제 도입, 정책자금 지원 방안 등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