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픈소스정책, '명품SW' 만들기 위한 담금질"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26 05: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프론티어]⑫정병주 큐브리드 대표 "사용자 '피드백'으로 제품 성숙도 높인다"

[편집자주] 지난해 우리 IT업계는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경험했다. 특히 국경없는 스마트 모바일 혁명이 던진 충격은 컸다. 하지만 IT업계는 빠른 시일내에 위기를 극복하며 모바일 강국으로 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그동안 ICT(정보통신기술) 각 분야에서 다양한 신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내놓으며 묵묵히 시장개척에 나섰던 IT프론티어들의 뒷받침이 크다. 본지는 SW(소프트웨어), HW(하드웨어), NW(네트워크), 콘텐츠 등 IT산업 각 영역의 최전선에서 맹활약하며 ICT 강국의 밑거름을 다지고 있는 IT프론티어들을 발굴해 소개한다.
"오픈소스정책, '명품SW' 만들기 위한 담금질"
오라클, MS(마이크로소프트) 등 대형 SW(소프트웨어) 기업들이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시장에서 꾸준히 무료라이선스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큐브리드는 국내 유일의 토종 오픈소스 SW기업이다.

오픈소스 SW정책은 단순한 프리웨어(무료 SW) 제공을 의미하지 않는다.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시스템에 맞게 소스코드를 수정할 수 있고, 이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정병주 큐브리드 대표는 글로벌 SW업체가 DBMS시장을 장악할 수 있는 이유에 대해 '안정성'을 들었다. 이들의 안정성은 수많은 분야에서 확보한 다수의 사용자들을 기반으로 이뤄진다. 사용자들의 경험이 쌓이면서 제품의 신뢰도도 높아지고, 그만큼 충성도가 높은 고객층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

오픈소스 SW도 크게 다르지 않다. 비교적 빠른 시일 내에 다방면의 사용자들을 확보할 수 있다. 또 개별 SW업체 입장에서는 사용자들이 기꺼이 베타테스터를 자처하며 QA(품질보증)과정을 도와준다는 장점도 있다.

정 대표는 "사용자들이 주는 피드백은 칼을 만드는 장인이 쇠를 수없이 두드려 담금질을 하는 것과 같다"며 "담금질을 많이 할 수록 명품이 나오는 것처럼 오픈소스SW의 폭넓은 사용자들은 제품의 성숙도를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오픈소스정책, '명품SW' 만들기 위한 담금질"
최근 출시한 큐브리드 9.1도 이 같은 과정을 거쳤다. 지난해 10월 9.0 베타버전을 내놓은 뒤 4개월 넘게 테스트기간을 거쳐 공식버전을 내놓은 것. 사용자와 개발자로 이뤄진 '커뮤니티'를 통해 제품이 좀 더 성장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주는 게 오픈소스 SW의 '미덕'이다.

정 대표는 "DBMS는 시스템SW 중에서도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한 번 깔아놓으면 다른 것으로 대체하기 어려운 종속성을 가진다"며 "오픈소스 정책을 통해 사용자층을 늘리고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오픈소스로 전환한 이래 큐브리드의 인지도는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말 다운로드 수 10만 건을 돌파하기까지 4년 6개월이란 시간이 걸렸지만, 올해 2월 20만 건을 달성하기까지는 그 절반도 채 걸리지 않았다. 가속도가 붙은 셈이다.

해외시장에도 차곡차곡 '씨'를 뿌리고 있는 단계다. 2009년 해외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해 현재는 전 세계 30여 개국에서 4만 건 넘게 다운로드수가 발생했다. 처음에는 한 달 100건도 안되던 것이 이제는 매달 1500건씩 늘어난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에서도 이름을 알려나가고 있다. 정 대표는 "이제는 세계적인 컨퍼런스에서 먼저 초청을 하곤 한다"며 "올해 상반기에도 미국과 중국에서 대형IT 컨퍼런스에서 발표가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매출도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매출성장률은 50% 이상 성장했고, 올해도 충분히 그 이상 성장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정 대표는 "지금까지는 앞선 글로벌 DB업체를 따라가는 '미투(Me Too)전략'으로 왔다면 이제부터는 그들이 하지 못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