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통업 체감경기 4분기만에 반등…소비 살아나나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2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상의 소매경기전망지수 87→98

유통업 체감경기 4분기만에 반등…소비 살아나나
소매유통업 체감경기가 4분기 만에 반등, 내수 시장이 기지개를 켤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서울 및 6대 광역시 943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2분기 전망치가 전분기보다 11포인트 상승한 ‘98’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전망치는 작년 2분기 이후 줄곧 하락세를 이어왔다.

대한상의는 “새정부의 물가안정 의지와 함께 유통업체들이 다양한 가격할인 행사와 상품기획전 등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펴고 있어 2분기 소비시장이 전분기에 비해 활력을 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 Retail Business Survey Index)는 유통업체들이 체감하는 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지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다.

업태별로는 인터넷쇼핑몰(115)과 백화점(109), 홈쇼핑(104) 경기는 쾌청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슈퍼마켓(94), 편의점(93), 대형마트(82)는 여전히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인터넷쇼핑몰은 불황이 길어져 알뜰소비가 지속되는데다 모바일쇼핑족이 늘면서 당분간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백화점은 야외활동 증가에 따른 아웃도어 상품 매출증가와 중국인 관광객 유입에 따른 매출증가가 기대되며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됐다.

전분기 다소 주춤했던 홈쇼핑(104)은 타 업태와 달리 신용카드 무이자할부 혜택이 계속 적용되면서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여기에 고가 렌털상품이 효자상품으로 부상하면서 선전할 것으로 기대됐다.

슈퍼마켓(94)과 대형마트(82)는 물가안정을 위한 대규모 할인행사로 전분기보다 나은 실적이 예상되지만 영업규제가 지속되면서 기준치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편의점(93)은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적 특수에도 불구하고 전년 말 권고된 ‘250m내 신규출점 제한’ 제도로 인해 매출성장이 다소 주춤할 것으로 예상됐다.

2분기 예상되는 경영애로 요인으로는 가장 많은 기업들이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부진’(35.6%)을 꼽았다. 이어 ‘수익성 하락’(20.1%), ‘유통관련 규제강화’(10.3%), ‘업태간 경쟁 격화’(9.7%) 등이 뒤를 이었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2분기 유통업체감경기가 전분기보다 다소 나아질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기준치를 밑도는 실정”이라며 “유통기업들이 단기적 가격인하에 더해 복잡한 유통구조를 개선해 소비자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야만 침체된 소비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