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최고사령부 "1호 전투근무태세 진입"(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3.26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AFP=News1 여인옥
AFP=News1 여인옥


북한은 26일 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전략미사일 군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밝혔다.

최고사령부 성명은 최근 미군 B-52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상공 훈련사실과 북한 도발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상을 파괴한다는 한미 군의 작전계획 등을 언급하며 "이 모든 움직임은 우리의 인공지구위성 발사와 지하핵시험을 기화로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을 비롯한 온갖 추종세력들의 반공화국적대행위가 단순한 위협공갈단계를 넘어 무모한 행동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그러면서 "나라의 자주권과 최고 존엄을 수호하기 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실제적인 군사적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나라의 자주권과 최고 존엄이 여지없이 침해당하고 미국의 핵위협과 공갈이 실전행동으로 번져지고 있는 험악한 현실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가 찾은 명명백백한 결론"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최고사령부는 지금 이 시각부터 미국본토와 하와이, 괌도를 비롯한 태평양군작전지구안의 미제침략기지들과 남조선과 그 주변지역의 모든 적대상물들을 타격하게 된 전략로케트부대들과 장거리포병부대들을 포함한 모든 야전포병군집단들을 1호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키게 된다"며 미국 본토와 남한 등이 공격 대상임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성명은 "상전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에 동조해 춤추는 남조선의 현 괴뢰당국자들에게도 우리 군대의 초강경 의지를 물리적 행동으로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첫 순간 타격에 모든 것이 날아나고 씨도 없이 잿가루로 불타버리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세계의 양심앞에 미국의 강권과 전횡, 공정성을 잃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맹종할 것이 아니라 자주의 정의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투쟁에 적극 합세해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은 자산 시장 버블 후기…그래도 고수익 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