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임요환감독 "LTE-A로 스타크래프트를 하다니"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VIEW 14,095
  • 2013.04.10 1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KT 9월 '유선 보다 빠른 무선인터넷' LTE-A서비스 개시···단말지원, 요금도 관건

오는 9월이면 영화 한 편을 내려 받을 때 집에서 유선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보다 스마트폰 무선 데이터로 받는 게 더 빨라질 전망이다.

SK텔레콤 (238,000원 보합0 0.0%)은 기존 LTE(롱텀에볼루션) 보다 2배 빠른 서비스인 LTE-A(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 망 개통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9월이면 LTE-A 망 상용화와 함께 관련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도 나올 전망이다.

LTE-A는 LTE에서 한 단계 더 진화된 현존하는 가장 빠른 이동통신 기술로 최대 150Mbps(메가비피에스)의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이는 기존 LTE보다 2배, 3G(3세대) 보다 10배 빠른 속도다. 일반적으로 가정에서 이용하는 유선 초고속인터넷 광랜(100Mbps)보다도 빠르다.
↑SK텔레콤은 10일 분당사옥에서 LTE-A(롱텀에볼루션 어드밴드스) 망 개통에 착수했다고 밝히며, 시연회를 통해 CA(Carrier Aggregation ; 이종 주파수대역 묶음 기술) 기술을 적용한 LTE-A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10일 분당사옥에서 LTE-A(롱텀에볼루션 어드밴드스) 망 개통에 착수했다고 밝히며, 시연회를 통해 CA(Carrier Aggregation ; 이종 주파수대역 묶음 기술) 기술을 적용한 LTE-A 서비스를 선보였다.


◇LTE-A 얼마나 빠를까…영화 한편 받는데 43초

LTE-A를 이용하면 800MB(메가바이트) 상당의 영화 한편을 다운로드 받는데 43초면 충분하다는 게 SK텔레콤측 설명이다. 같은 분량의 영화를 내려 받을 때 3G는 약 7분24초, LTE는 1분25초, 유선(광랜, 100Mbps)은 1분4초 걸린다.

일반 소비자 대상 서비스에서 무선 데이터 통신이 유선 속도를 넘어선 것은 국내 통신 역사상 처음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올해 중 상용화되면 세계적으로도 최초의 사례"라고 말했다.

이날 분당 소재 ICT기술원에서 SK텔레콤은 LTE-A 서비스를 시연했다.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의 임요환 감독이 LTE-A 망을 쓰는 스마트폰을 노트북에 연결한 뒤 광랜 유선망을 쓰는 상대선수와 ‘스타크래프트2’ 대전을 치렀다. 임 감독은 "무선망으로 게임을 하는데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며 "좋은 세상에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10일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열린 시연회에서 'SK텔레콤 T1' 임요환 감독이 SK텔레콤의 LTE-A 기술을 통해 스타크래프트 2를 시연하고 있다.
↑10일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열린 시연회에서 'SK텔레콤 T1' 임요환 감독이 SK텔레콤의 LTE-A 기술을 통해 스타크래프트 2를 시연하고 있다.

권혁상 SK텔레콤 네트워크부문장은 "LTE-A 적용에 따라 대용량 HD·3D 콘텐츠, 유무선 연동게임 등 LTE로 연동된 모바일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되고 자동차, 의료, 교육,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과 융복합 서비스도 활발히 개발·제공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LTE-A 상용화를 위해서는 주파수 결합(CA·Carrier Aggregation), 기지국 협력 통신, 차세대 주파수 간섭 제어 기술 등 핵심 기술이 모두 구현돼야 한다.

이중 가장 중요한 것이 서로 다른 대역의 LTE 주파수를 묶어 연결대역처럼 광대역화 하는 CA 기술. CA를 적용할 경우, 이종 대역으로 흩어져 있는 LTE 주파수의 활용도를 높여 데이터 수요 폭증에 대응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달 경기 광주시, 성남 분당사옥 등에 CA망을 구축했고 5월에는 강남일대에 구축할 예정이다. 권 부문장은 "전국 시단위 주요 데이터 트래픽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CA 커버리지를 확장해 9월이면 LTE-A를 상용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LTE-A 지원 새 단말 나와야…요금도 관건

LTE-A망이 상용화된다고 해도 기존 LTE 단말기로 '2배 빠른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련 기능을 지원하는 새 단말기가 나와야 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 삼성전자, LG전자가 LTE-A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를 개발 중이고, 9월 망 상용화 때 단말기도 함께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며 "평균 휴대폰 교체주기가 2년 정도이기 때문에 기존 단말을 쓰던 사람들도 LTE-A 단말로 빠르게 넘어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제조사에 따라 LTE-A 적용 여부가 달라질 수도 있다. 애플 아이폰의 경우 LTE 기능 적용이 늦어졌던 것처럼 LTE-A 기능 지원도 삼성전자나 LG전자 보다 지연될 수 있다.

요금도 관건이다. LTE-A 상용화로 무선 데이터 속도가 유선 인터넷보다 빨라지면 이통사들이 LTE 요금을 올릴 수도 있다.

권 부문장은 "지금은 상용화 추진 단계로 아직 요금부분을 언급하기는 이르다"며 "상용화 시점이 되면 여러 가지를 감안한 요금정책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올 연말이면 자사 LTE가입자가 1400만명 가량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LTE-A를 이용하는 고객은 200만명 정도로 예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