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S건설, 1분기 영업이익 5355억 적자

머니위크
  • 노재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55
  • 2013.04.12 2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GS건설이 10일 영업 잠정 실적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 1조8239억원, 영업손실 535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이유는 해외 플랜트와 환경 프로젝트에서 원가율이 악화됐기 때문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규모 해외 플랜트·환경 사업의 상세설계 진행 및 원가점검 결과, 예상 원가율이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발주처와의 협상도 진척이 예상보다 미흡해 리스크를 최대한 보수적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은 대대적인 원가 절감 노력을 통해 2분기 이후 적자 규모를 대폭 줄여갈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 이후 실적이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GS건설이 내놓은 전망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에 영업이익이 650억원의 흑자로 돌아설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2327억원의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대규모 잠재적 부실을 과감하게 털어낸 것은 향후 있을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는 동시에 경영실적 관리를 대외적으로 투명하게 관리해 시장에 신뢰를 주기 위함이다”며 “향후 수익성 위주의 성장과 공종 다각화 및 시장 다변화 전략을 추진해 성장 잠재력을 지속적으로 높여갈 것이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