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판공비 펑펑쓰는 교육감, 연봉보다 더많아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24
  • 2013.04.12 1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상곤 교육감 1억8646만원으로 1위, 서울·광주·전남 1억원 넘어

[단독]판공비 펑펑쓰는 교육감, 연봉보다 더많아
MT단독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이 지난해 업무추진비로 연봉의 83%에 달하는 평균 8500여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교육감의 경우 연봉보다 많은 비용을 업무추진비로 쓴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각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교육감들은 업무추진비로 총 14억5814만원, 교육감 한 명당 8577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판공비로도 불리는 업무추진비는 장관과 지방자치단체장 등이 관계기관과의 간담회, 직원사기 진작 등 공무를 수행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경비다.

 이 가운데 경기·서울·광주·전남교육감은 연봉보다 더 많은 금액을 업무추진비로 지출했다. 지난해 교육감 연봉은 1억321만원이다.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은 업무추진비로 1억8646만원을 집행, 17개 시·도교육감 중 가장 많은 금액을 사용했다.

 업무추진비 중 3분의 1 가량인 7000여만원을 본청 직원들과의 식사와 간담회 비용으로 지출했다. 생일을 맞은 직원에게 상품권(3만원)을 지급하는데 1604만원(8.6%)을 썼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목적"이라며 "업무추진비 집행지침에 따라 적법하게 사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육관계자와 전문가들과의 식사와 간담회 비용으로 1641만원(8.8%)을 지출했다. 어떤 인사가 참석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수와 교육계 원로 등 다양한 이들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감은 1억6048만원을 써 업무추진비 집행 규모가 두 번째로 컸다. 곽노현 전 교육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수감되면서 지난해 곽 전 교육감, 이대영 교육감 권한대행, 문용린 교육감 등 3명이 교육감직을 수행했다.

 이들은 업무추진비 중 52.4%인 8406만원을 '주요 정책 관련 회의 및 행사 비용'으로 지출했다. 이어 △유관기관 업무협의 및 간담회 5249만원(32.7%) △ 위문·격려 및 직원사기 진작 1674만원(10.4%) △기타 운영비 717만원(4.5%) 순으로 집행했다.

 광주시교육감과 전남교육감은 각각 1억2694만원, 1억1920만원을 지출했다. 이어 △경남교육감 8910만원 △제주시교육감 8168만원 △울산시교육감 8051만원 △대구시교육감 7815만원 △부산시교육감 7677만원 △전북교육감 6911만원 △강원도교육감 6670만원 △경북교육감 6514만원 △충북교육감 6290만원 △인천시교육감 6065만원 △대전시교육감 5222만원 △충남교육감 4665만원 △세종시교육감 3544만원 등의 순이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직원들의 밥값으로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것을 불법으로 볼 순 없지만 구체적인 사용내역과 참석자를 공개하지 않은 점은 석연치 않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