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음·SK컴즈 "모바일선 네이버에 뒤질 수 없다"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16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음 NIS 벤처팀 '사업화' 스타트, SK컴즈도 액션캠프·싸이메라·NFS로 반전 노려

다음 (346,500원 상승12500 3.7%)커뮤니케이션과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 (2,790원 상승5 -0.2%))가 모바일 시대를 맞아 '배수진'을 친다. PC에 이어 모바일까지 뒤처지면 생존조차 불투명하다는 위기 때문이다.

특히 카카오 등 모바일시대를 맞아 새로운 도전자들이 빠르고 성장하고 있고, 구글까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활용해 적극적인 모바일 공략에 나서고 있다.

다음의 사내외 벤처육성 프로젝트 'NIS'를 통해 탄생한 모바일 자동차 수리견적 서비스 '카닥. 다음은 이를 통해 카닥 외에도 '해피맘 서비스를 내놨다. 또한 2기 NIS를 통해 더욱 많은 신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다음의 사내외 벤처육성 프로젝트 'NIS'를 통해 탄생한 모바일 자동차 수리견적 서비스 '카닥. 다음은 이를 통해 카닥 외에도 '해피맘 서비스를 내놨다. 또한 2기 NIS를 통해 더욱 많은 신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 다음 "벤처정신 그대로" NIS로 사내벤처 육성 나서=지도, 위치기반 서비스에 집중했던 다음은 이들 사업이 기대에 못 미치면서 새로운 사업 구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 말 설립된 '넥스트 인큐베이션 스튜디오'(NIS)가 그 주인공이다.

NIS는 다음의 사내외 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프로젝트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육성해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 기회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다음에서 성공적으로 서비스된 카페·블로그·티스토리 등을 기획한 민윤정 이사를 NIS 수장으로 임명한 것도 다음의 기대를 보여준다.

이미 지난해 10월 선발대회를 거쳐 1기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음은 육아와 가사 정보를 나누는 동네 친구가 필요한 엄마들을 위한 '해피맘', 자동차 수리견적을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받을 수 있는 '카닥' 등의 모바일 서비스를 내놨다. 다음은 현재 2기 프로젝트를 모집 중이며 이를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사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K컴즈의 얼굴인식.보정 모바일 앱 '싸이메라'. SK컴즈는 싸이메라 외에도 NSP의 신규 서비스, 액션캠프 등을 통해 과거 싸이월드를 뛰어넘는 모바일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각오다.
↑SK컴즈의 얼굴인식.보정 모바일 앱 '싸이메라'. SK컴즈는 싸이메라 외에도 NSP의 신규 서비스, 액션캠프 등을 통해 과거 싸이월드를 뛰어넘는 모바일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각오다.
◇ SK컴즈 "모바일서도 제2 '싸이월드' 신화 쓸 것"=SK컴즈는 다양한 사업준비를 통해 PC인터넷의 '싸이월드' 신화를 모바일에서도 부활시킨다는 각오다. 이미 올 6월 서비스 공개를 목표로 '넥스트 소셜 플랫폼'(NSP) 전략그룹을 신설했다. 현재 이 조직의 서비스 진행사항은 사내에서도 핵심인력만 공유할 정도로 철저히 비밀에 붙여져 있다.

이 밖에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싸이메라'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기반으로 전환하는 것도 준비 중이다. 16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한 싸이메라는 올해 안에 35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독보적인 얼굴인식 및 보정기술을 대입해 향후 이용자들이 화장품, 액세서리 등을 모바일을 통해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모바일 마케팅 통로를 찾는 기업들에게 이미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에는 '액션캠프'라는 구성원 아이디어 실현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액션캠프는 직원들이 소규모로 조를 편성해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서비스로 구체화한다. 현재 20개 팀이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여기서 발굴한 아이디어와 서비스를 사업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업계 관계자는 "NHN은 캠프모바일 설립, 이람 대표 체제 아래 다양한 모바일서비스를 기획하고 있으며 카카오와 구글도 모바일에서 빠르게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며 "다음과 SK컴즈 역시 기존의 서비스에서 완전히 탈피한 새로운 도전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시도가 성공해야 모바일 시대에서도 도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