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우슈비츠 수용소장을 아우슈비츠에서 교수형에 처하다

머니투데이
  • 정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89
  • 2013.04.16 10: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교육 오늘의 역사] 1947년 오늘, 루돌프 회스 교수형 집행

"군인으로서 명예로운 전사가 허용된 전우들이 부럽다. 나는 제3제국 학살 기계의 한 톱니바퀴로 전락했다. 이제 그 기계는 부서졌다. 나도 그러한 운명을 마주하지 않으면 안 된다. 세계가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1947년 오늘(4월 16일), 아우슈비츠 초대 수용소장이었던 루돌프 회스가 자신이 수용소장을 지낸 그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교수형에 처해졌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폴란드의 크라쿠프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루돌프 회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폴란드의 크라쿠프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루돌프 회스.

◆"명령이니까, 실행해야 한다는 생각 뿐"… 영혼 없는 관료의 무서움

본래 아우슈비츠는 정치범을 수용하기 위한 형무소로 계획되어 1940년 4월 루돌프 회스는 초대 소장으로 임명되었으며, 독일공산당 정치범 30명, 그리고 점령지인 폴란드의 정치범 728명을 인계받았다.

1941년 8월 친위대(SS) 총사령관 하인리히 힘러가 수용소를 방문해 뜻밖의 지시를 내렸다. "총통은 유태인들에 대해 '최종 계획'이라는 결단을 내렸다"며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유태인 절멸 용도로 개축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이다. 회스는 훗날 "이 명령에는 무언가 비정상적인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나는 굳이 심사숙고를 하려고는 하지 않았다. 명령이니까, 실행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생각이었다"고 증언했다.

회스는 "총살로는 명령하신 숫자를 제거하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하며 "이 일을 집행하는 사람들에게도 대단히 큰 정신적 부담이 될 것"이라고 일단 항변했다. 그러자 힘러는 "어리석긴. 가스를 사용하여 죽이면 될 것이 아닌가"라고 명했다.

◆아우슈비츠의 초대 수용소장을 바로 그 수용소에서 교수형에 처해

이에 1941년 10월부터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는 가스를 통한 학살이 시작되었다. 이것이 특별히 집행자들의 양심적 가책이나 정신적 부담을 가볍게 한 것은 아니었다. 우선 회스 본인부터가 "학살이 시작된 뒤 나는 일에서 행복감을 찾지 못했다. 나는 부하들을 믿을 수 없었고, 상관들은 나를 이해해주지 않았으며 내 말을 듣는 척도 하지 않았다"며 "모두들 '소장만 호의호식한다'고 떠들고 다녔지만 사실 나는 별로 선망할 것도 없는 상황에 처해 있었다"고 회고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영국군에 의해 체포된 회스는 1946년 4월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에 출석해 유태인 250만명 학살설을 주장했다. 5월 폴란드로 인도된 회스는 7월부터 크라쿠프에서 재판을 받기 시작해 이듬해 4월 2일, 폴란드 최고인민법원에 의해 사형이 선고되었다.
▲아우슈비츠 수용소 부지내에 남아 있는 회스의 교수대.
▲아우슈비츠 수용소 부지내에 남아 있는 회스의 교수대.

사형 선고 뒤 아우슈비츠 수용소 부지내에 새로운 교수대를 만들어 4월 16일 회스를 교수형에 처했다. 그 교수대는 회스를 교수형에 처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회스 이외의 누구도 그 교수대에서 교수형을 당하지 않았기에 아직까지 '회스의 교수대'라 불리며 남아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