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남녀공학 고교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자위

머니투데이
  • 황보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8,817
  • 2013.04.17 2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의 한 남녀공학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위행위를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남녀공학 고교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자위

서울 양천경찰서는 학생들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자위행위를 한 교사 A씨(55)를 상해 및 공연음란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2시40분쯤 수업 태도가 불량하다며 한 학생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교실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자위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게서 별도의 정신 병력은 조회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이 학교에 다닌다는 학 학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A씨의 모습이 담긴 15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수업 시간에 한 학생이 이어폰을 귀에 꽂고 음악을 듣다가 이 선생님의 지적을 받았다"며 "지적을 받은 학생이 이어폰을 땅에 내동댕이쳤고, 이에 화가 난 선생님이 학생을 때리다가 갑자기 자위행위를 했다"고 설명했다.

학교 관계자는 "A씨는 정식교사가 아닌 학교에 온 지 한 달 즈음 되는 기간제 교사"라며 "이번 사건으로 A씨를 곧바로 직위해제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함에 따라 해당 학생과 동료 교사를 상대로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