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블랙스톤 회장, 中 칭화대에 3억불 장학금 조성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22 1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세계 최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블랙스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븐 슈워츠먼 (사진제공=블룸버그통신)
↑ 세계 최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블랙스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븐 슈워츠먼 (사진제공=블룸버그통신)
세계 최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블랙스톤의 스티븐 슈워츠먼(사진) 회장이 총 3억달러 규모의 장학금을 중국에 설치하기로 했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장학금 규모 중 하나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슈워츠먼 회장은 장학금에 사재 1억 달러를 내놓고 2억 달러는 기탁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보잉, 캐터필러, 제너럴일렉트릭(GE) 등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기업들이 기금 마련에 참여했다고 블랙스톤 측은 설명했다.

이번 장학금 프로그램은 중국 내 장학재단 중 가장 큰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국인이 만들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장학재단의 자문위원 중엔 미국 전 국무장관을 지낸 헨리 키신저와 콘돌리자 라이스를 비롯해 토니 블레어 영국 전 총리,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 등이 참여했다.

장학 프로그램은 2016년부터 진행되며 매년 전세계에서 200명의 학생을 선발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모교인 칭화대에서 1년간 석사과정을 이수하도록 지원하게 된다. 장학생은 앞으로 50년간 1만명을 선발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