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투표율 속보] 오후 4시 노원병 33.6% 의원평균 32.9%…40% 중반 가능할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24 1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4일 오후 4시 현재 4·24 재보궐 선거 유권자 총 73만 4736명 중 19만 6989명이 투표에 참여해 26.8%의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실시되는 서울 노원병, 부산 영도, 충남 부여·청양 등 3곳의 평균 투표율은 32.9%로 전국 평균치보다 높았다.

오전동안 역대 재보선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낮았던 투표율은 이번 재보선에서 최초로 도입돼 예상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인 사전투표제(통합선거인명부제도)를 비롯해 부재자투표 결과가 오후 1시 집계부터 반영되면서 상승 폭이 커졌다.

오후 4시 현재 국회의원 재보선 투표율은 2011년 상반기 국회의원 재보선(3곳)의 동 시간대 투표율 30.8%(최종 43.5%) 보다 높고, 최근 재보선인 2011년 하반기 33.0%(최종 45.9%)와 비슷한 추세다.

따라서 투표 마감 시간(오후 8시)까지 이 같은 추세가 유지된다면 국회의원 선거구의 최종 투표율은 40% 중반대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2000년 이후 치러진 23번의 재보선 투표율 평균은 33.8%에 불과했다.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출마로 관심이 모아진 서울 노원병의 오후 4시 현재 투표율은 33.6%로 전국 평균치를 웃돌고 있다. 지난해 4·11 총선 당시 56.6%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한 노원병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은 46.8%다.

부산 영도에서는 28.5%의 투표율이 집계됐고, 충남 부여·청양의 경우 국회의원 선거구 가운데 가장 높은 37.6%를 기록했다. 부산 영도는 지난해 4·11 총선 당시 동 시간대 투표율이 45.9%(최종 53.0%), 충남 부여·청양은 54.5%(최종 59.5%)였다.

이날 재보선이 실시되는 지역은 국회의원을 뽑는 3곳을 비롯해 기초단체장 2곳(경기 가평군, 경남 함양군), 광역의원 4곳(경기 가평군1, 경기 가평군2, 경북 경산시2, 경남 거제시2) , 기초의원 3곳(서울 서대문구마, 경기 고양시마, 경남 양산시다) 등 12개 선거구다. 투표는 오후 8시까지 가능하다.

선관위는 이날 투표 마감 직후 개표 작업에 들어가게 되고, 접전이 펼쳐지지 않는 한 당선자 윤곽은 밤 10시를 전후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시간대별 투표율.
- 오전 7시 : 전국 1.2%, 국회의원 1.3%(2011년 상반기(上) 국회의원 재보선 2.2%*최종43.5%, 2011년 하반기(下) 재보선 2.0%*최종 45.9%)
- 오전 9시 : 전국 5.6%, 국회의원 6.7%(11년 上 9.7%, 11년 下 10.1%)
- 오전 11시 : 전국 11.6%, 국회의원 13.6%(11년 上재보선 17.4%, 11년 下 18.3%)
- 낮 12시 : 전국 13.9%, 국회의원 16.4%(11년 上재보선 20.3%, 11년 下 21.4%)
- 오후 1시 : 전국 21.7%, 국회의원 26.6%(11년 上재보선 24.1%, 11년 下 25.4%)
- 오후 2시 : 전국 23.5%, 국회의원 28.9%(11년 上재보선 26.4%, 11년 下 28.1%)
- 오후 3시 : 전국 25.3%, 국회의원 31.1%(11년 上재보선 28.7%, 11년 下 30.6%)
- 오후 4시 : 전국 26.8%, 국회의원 32.9%(11년 上재보선 30.8%, 11년 下 33.0%)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