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수수사통 부산고검 문대홍 검사…'변호사 새 출발'

머니투데이
  • 부산=윤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24 1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산고검 문대홍 부장검사
↑부산고검 문대홍 부장검사
검찰 내 손꼽히는 특수수사통인 부산고검 문대홍(52·사법연수원 19기) 부장검사가 지난 22일 퇴임식을 갖고 20년간 몸담았던 검찰을 떠났다.

문 전 부장검사는 다음달 초 부산에서 변호사로 새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출신으로 연세대 법대를 졸업한 문 전 부장검사는 부산동부지청 검사를 시작으로 경주·인천·서울·부산 등을 거치며 주로 특수, 강력, 마약사건 등을 도맡았다.

부산동부지청 재직 시 '시체 없는 살인사건'을 해결해 수사검사로서 최고의 영예인 검찰총장상을 수상하는 등 평검사 때부터 굵직굵직한 사건들에 칼을 맞대어 왔다.

특히 경주지청에서는 새마을 연수원 비리사건을 규명했고 남부지검에서는 서울 미아리 텍사스파 두목을 구속하는 등 조직폭력배 8명을 구속기소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또 대전법조비리 수사팀에도 합류해 사건해결에 공헌했고 부천지청에서는 밀수된 30억대 필로폰을 압수하고 공범 11명을 구속해 또 한번 이름을 알렸다.

이와 함께 군산지청에서는 중국어선 불법조업사건, 익산 에스코사업 비리사건을 수사해 전국최우수 형사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밖에 통일부 파견 시에는 남북협력교류법 관련 각종사례 연구집을 출간하고 경영진단식 사무감사 방식을 처음으로 고안, 현재까지 검찰사무감사 시 기본 교과서로 사용되는 등 기획분야에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

문 전 부장검사는 "앞으로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사회적약자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