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기만료 NIA원장 선임지연에 설왕설래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01 10: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성태원장 임기종료임박, 후임원장 선임은 감감무소식...내부선 낙하산 변수에

국가정보화전략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부 산하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신임원장 선임작업이 지연되면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현 김성태 원장의 임기가 내달 15일 만료되는 가운데 아직 후임자 선임 공고조차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이는 미래부 출범 등 정부조직개편이 지연된 탓이 크다. 내규에 따르면 현 원장 임기만료 두달전인 3월 중순께 임원추천위원회를 소집해 공개를 냈어야한다. 따라서 한동안 수장 공백과 업무차질이 불가피하다. 당장 새정부의 ICT 정책 실무를 지원할 조직개편과 내부 인사 등도 착수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모호한 부처관할 구조와도 무관치 않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1987년 설립된 한국전산원이 모태인 국가정보화사업 실무기관으로 옛 정보통신부 관할이었다. 이후 이명박 정부 때 정부조직개편으로 행정안전부로 이관됐다.

문제는 박근혜 정부 들어 정부조직개편 과정에서 미래창조과학부와 안전행정부의 공동 관리기관으로 결정된 것. 정보문화 조성과 정보격차 해소 등의 업무는 미래부가, 전자정부 업무는 안행부가 맡기로 했다.

형식적인 주무부처는 미래부이지만 기관장추천이나 임명, 예산승인, 감독업무는 안행부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수행하도록 했다. 정보화진흥원으로서는 시어머니 둘을 모시는 셈이다.

당장 새 수장을 선임하는 작업도 양 부처의 눈치를 살펴야한다.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그동안 차관급 관료가 맡아왔다.

두 부처 모두 조직개편과정에서 퇴직한 차관급과 1급 실장들이 진흥원장 자리를 내심 노리고 있다. 힘겨루기가 불가피한 셈이다.

정보화진흥원 내부 관계자는 "아직 두 부처 어느 쪽에서도 임원추천위원회 소집에대한 언급이 없었고 정부출범 초기라 이를 신경쓸 겨를도 없는 듯하다"면서도 "후보자들의 물밑 타진은 뜨겁지 않겠냐"고 말했다. 여기에 관행상 정권창출에 일조한 이들 역시 기회를 엿볼 수밖에 없다.

한 관계자는 "외부에서 오신 분들은 나름 장점이 있지만 내부 업무나 프로세스에는 다소 어두울 수밖에 없고 특히 조직이나 구성원들에 대한 애정은 떨어지기 마련"이라고 에둘러 평했다.

어느 공공기관이 그렇듯 내부인사 중용 필요성도 제기된다. 조직을 잘 알고 업무역량도 출중한 인물들이 내부에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