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1대책' 효과 본격화?…전국 집값 '들썩'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15
  • 2013.04.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감정원 시황]4월 전국 주택가격 0.12%↑…서울 강남 재건축 시장 호조세

2013년 4월 전국 주택가격동향 / 한국감정원 제공
2013년 4월 전국 주택가격동향 / 한국감정원 제공
 정부의 '4·1부동산대책'이 본격 시행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이는 등 전국 부동산시장에 온기가 돌고 있다.

 30일 한국감정원(원장 권진봉)이 발표한 4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주택 매매가 변동률은 전월대비 0.12% 상승했으며 전세가격은 0.47% 올랐다.

 매매가는 '4·1대책' 발표와 양도소득세 면제 대상의 확대 적용으로 거래시장이 회복국면에 진입하며 13개월 만에 상승세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대구(0.87%) △세종(0.63%) △경북(0.40%) △충북(0.31%) 등이 상승을 주도했고 △전남(-0.10%) △경기(-0.08%) △제주(-0.04%) 등은 하락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0.00%)은 양도세 감면 혜택으로 강남 재건축 시장의 거래 분위기가 호전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강남구(0.66%), 동작구(0.49%), 영등포구(0.41%)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다만 서울 강북과 경기는 용산개발 악재와 신규 아파트 공급물량 누적 등으로 매수세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은평구(-0.87%), 용산구(-0.68%), 성동구(-0.52%) 등이 하락세를 이끌었다.

 지방(0.23%)은 공공기관 이주수요와 군공항이전특별법 국회 통과, 광역교통망 확충 등의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지역의 강세 뚜렷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0.18%)와 단독주택(0.10%)이 상승세를 나타냈으며 연립주택(-0.06%)로 나타나 하락세 유지했다. 아파트는 5대 광역시(0.37%)가 가격 상승을 주도한 가운데 전월보다 오름폭이 커진 반면 연립주택은 서울(-0.28%)이 약세 주도했다.

2013년 4월 전국 주택 전세가격동향 / 한국감정원 제공
2013년 4월 전국 주택 전세가격동향 / 한국감정원 제공
 전세가격은 공공기관 이주지역의 매물부족현상이 이어졌고 신규주택이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비중 증가하며 8개월 연속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대구(1.39%), 세종(1.10%), 대전(0.89%), 경기(0.63%), 경남(0.61%), 인천(0.53%), 경북(0.45%) 등 전 지역에서 상승세가 나타났다.

 서울 등 수도권(0.49%)은 신규주택 공급물량이 풍부한 경기외곽지역을 중심으로 전세수요가 이동하는 모습이 나타나면서 8개월 연속 상승했다. 서울에선 서대문구(1.28%)과 성동구(0.98%), 중구(0.88%) 등이 상승세를 주도 했다. 다만 강남구(-0.35%), 서초구(-0.40%), 송파구(-0.03%) 등 강남3구는 일제히 하락했다.

 지방(0.45%)은 공공기관과 산업단지 이주수요로 세종, 대전, 대구 지역의 매물부족이 심화되며 9개월 연속 상승한 가운데 전월보다 오름폭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0.66%, 연립주택 0.24%, 단독주택 0.16%를 기록한 가운데 아파트와 단독주택 오름폭 다소 확대됐다. 아파트의 경우 5대 광역시가 0.79% 상승하며 전 달(0.35%)보다 오름폭이 커졌으며 단독주택은 서울(0.42%)에서 비교적 강세를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