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 "개성공단 위한 전향적 조치 기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30 14: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민주통합당은 30일 개성공단 봉쇄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의 내달 미국순방과 관련, "북핵문제 해결과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한미 정상 간의 전향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성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남북경협 10년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봉쇄에 따라 남북 간 군사 핫라인 등 북한과의 모든 공식접촉면이 단절되기에 이르렀고 이제 남북 서로 미국과 중국만 바라보고 있다"며 "어쩌다가 한반도 평화관리가 이 지경이 되었는지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날 민주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수회담 제의를 청와대가 사실상 거절한데 대해 "국가안보 위기상황에서 대통령이 여야를 떠나 관계전문가와 사회지도층의 지혜를 모으고 국론을 다스려야 하는 것은 상식"이라며 "개성공단은 민주정부 10년이 일궈낸 성과로 그 경험을 복기하고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지난 이명박 아마추어 정권 때처럼 대책 없는 원칙만 앞세우다 민족의 대의가 퇴색될까 조마조마 하다"며 "북한리스크에 국제신용평가사들의 시선이 쏠려있듯이 평화는 국민안전이고 민생경제"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