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접대 의혹" 김학의 전 차관 출국금지(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01 0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성접대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강원도 원주 별장.  News1
성접대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강원도 원주 별장. News1



사회지도층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57)을 출국금지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서울중앙지검에 낸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을 최근 법무부가 승인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김 전 차관이 윤중천 전 중천산업개발 회장(52)으로부터 별장에서 접대를 받고 각종 송사 진행과정에서 편의를 봐준 것으로 보고 알선수뢰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전 차관 외에 사건 관련 중요 인물 다수를 추가로 출국금지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출국금지가 내려진 수사 대상자는 윤씨, 윤씨 조카, 윤씨에게 향정신성 의약품을 넘긴 인물 등 3명과 윤씨의 불법행위 관련인물 5~6명, 김 전 차관 등을 포함해 총 10여명 선이다.

앞서 경찰은 서울중앙지검에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를 요청했지만 혐의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기각 당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차관의 범죄 혐의가 확인된 것은 아니고 사건 실체와 진상 파악을 위한 차원에서 출국금지를 요청한 것"이라며 "법무부도 이런 차원에서 승인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성접대 동영상 원본을 소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박모씨에 대해서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 중이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여성사업가 권모씨(52)에게서 윤씨의 벤츠 승용차를 회수해 오라는 부탁을 받고 차를 가져오다가 차 안에서 발견된 동영상 CD를 이용해 권씨 등을 협박한 정황이 있다.

경찰은 건설업자인 윤씨가 제공한 접대를 받고 사업편의를 봐준 인사들을 차례로 소환해 윤씨의 불법행위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윤씨와 연관성이나 범죄 혐의가 구체화되면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