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매실, 구연산 함유량 청매실보다 14배 높아

머니투데이
  • B&C 고문순 기자
  • VIEW 23,356
  • 2013.05.08 15: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부분의 가정에서 장기간 보관하며 꾸준하게 먹는 상비 음식 만드는 계절을 꼽자면 초겨울에 김장을, 초여름을 매실을 담근다.

배탈이 났을 때 먹는 상비약으로, 그리고 설탕 대신 넣는 양념으로 빠지지 않는 매실청. 초여름이 오면 많은 가정에서 매실을 사서 직접 담그는데, 지금까지 매실이라 하면 청매실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져 왔으나, 최근 잘 익은 매실인 황매실이 향이 깊고 더 영양이 좋다하여 인기를 끌고 있다.

청매실 혹은 황매실은 품종의 이름이 아니라 매실이 익은 상태에 따른 구분이다. 청매실은 아직 덜 익은 상태의 풋매실을 의미하고, 황매실은 충분히 익은 상태의 매실을 의미한다. 매실도 과일이기 때문에 충분히 익을수록 영양성분이 높아지는데, 황매실은 매실의 가장 중요 성분인 구연산 함유량이 청매실의 14배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연산 함유량이 많은 황매실/사진제공=명품식탁
구연산 함유량이 많은 황매실/사진제공=명품식탁

매실의 품종에 따라 청매 혹은 황매로 더 어울리는 것도 있고, 매실청, 매실피클, 우메보시 등 용도에 따라서도 어울리는 품종이 다르다. 매실 품종에 따라 성분이나 색깔, 향, 맛, 조직감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장 많은 수요가 있는 매실청용 매실로 청매실이 자리 잡게 된 이유에는 충분하게 익은 황매실은 수확량이 떨어지고 유통기간도 짧아 수익성이 떨어지므로, 덜 익은 상태의 매실을 따서 일찍부터 유통하는 유통업체의 관행에 기인한 바가 크다.

우리보다 매실 소비량이 월등히 많은 일본에서는 충분히 익은 매실의 영양성분과 향이 월등하기 때문에, 매실 나무 밑에 그물을 쳐 농익어 자연적으로 떨어지는 매실을 흠집 없이 받아낸 것을 최고 품질의 매실로 친다.

2년 전부터 황매실 알리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식품쇼핑몰 명품식탁(www.goodtable.co.kr) 이기환 대표는 “작년 명품식탁에서 판매된 상품 중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았던 것은 황매실이었다. 대부분 일본으로 수출되던 광양 수향농원의 최고급 황매실을 선보이고 있는데, 작년 상품을 구입한 많은 소비자들이 청매실과는 비교할 수 없는 향기로운 향과 과육의 신선함에 매료되었다. 매실청을 직접 담가보면 그 차이를 확연하게 느낄 수 있어, 매실은 무조건 청매실인줄 알았던 선입견이 조만간 깨지지 않을까 생각된다”라며, “작년에 구입한 소비자분들이 벌써부터 구입문의를 해주고 있어서, 작년보다 2배 이상의 물량을 어렵게 확보하였지만, 본격 출하가 시작되는 6월 중순 이전에 사전 예약물량이 바닥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6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되기 시작할 광양 수향농원의 황매실 예약 구매가 5월 첫째 주부터 시작되며, 명품식탁(www.goodtable.co.kr) 등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