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냉장고·세탁기, 배출스티커없이 무료로 버린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09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 =
환경부가 가전제품 제조사, 지자체 등과 협력해 구축하는 대형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시스템.  News1
환경부가 가전제품 제조사, 지자체 등과 협력해 구축하는 대형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시스템. News1



앞으로 TV, 냉장고 등 대형 폐가전제품을 버릴 때 배출스티커를 붙이지 않아도 된다. 무거운 가전제품을 집 밖에 내놔야 하는 수고도 덜게 됐다.

환경부는 LG전자, 동부대우전자, 삼성전자, 위니아만도 등 가전제품 제조사와 광역시·경기도와 협력해 대형 폐가전제품을 무상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회수시스템을 마련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대형 폐가전제품을 버리려면 배출스티커를 부착해 집 밖에 내놔야 했다. 일부 회수되지 않은 폐가전제품은 부적정 처리돼 냉매가스가 공기 중으로 유출되는 등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적받아왔다.

이번에 구축되는 무상 회수시스템은 가전제품 제조사가 비용을 부담하고 가정을 방문해 폐가전제품을 수거한다.

소비자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등 1m 이상 대형 폐가전제품 배출시 인터넷(www.edtd.co.kr), 콜센터(1599-0903), 카카오톡(weec) 등을 통해 사전예약하면 수거·운반 전담반이 가정을 방문해 수거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참여를 희망한 서울, 대구, 대전, 경기, 부산, 광주 등 6개 시·도를 중심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울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해 올해도 계속 사업으로 진행한다. 또 대구는 4월, 대전은 5월 등부터 실시하고 있다.

부산은 6월부터 16개 모든 구에서 무상수거에 들어가고 광주는 7월부터 동구·서구·남구·광산구 등 4개 구에서 시행한다.

경기는 총 9개 시에서 적용키로 하고 성남·안양·의정부·광명·동두천·구리·이천·화성 등 7개 시는 6월, 오산·이천 등 2개 시는 7월 등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내년에는 농어촌·도서지역에서 캠페인, 수거지원 등 맞춤형 수거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무상 회수시스템이 정착되면 매년 45만대, 120억원의 폐가전제품 배출 수수료 면제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했다.

또 회수된 폐가전제품을 재활용해 약 350억원을 확보하고 23만톤의 온실가스를 줄일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국민의 약 55%가 배출스티커 면제 등 혜택을 받게 된다"며 "앞으로도 폐가전제품을 최대한 수거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부, 지자체, 제조사 등이 협력하는 장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