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靑, '윤창중 쇼크'에 마라톤 대책회의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10 11: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靑, '윤창중 쇼크'에 마라톤 대책회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순방 수행 중 현지에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전격 경질된 가운데 청와대는 10일 오전 내내 진상 파악과 입장 정리를 위해 마라톤 대책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께 허태열 비서실장 주재 회의를 시작으로 오전 11시까지 홍보수석실, 민정수석실, 외교안보수석실 등을 중심으로 윤 전 대변인 관련 대책회의를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의 미국 순방에 동행하지 않은 김행 청와대 대변인을 비롯해 최형두 홍보기획비서관, 곽상도 민정수석 등 모두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한편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전날 귀국한 윤 전 대변인을 상대로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였지만 피해 여성과의 진술이 일부 엇갈려 아직까지 진상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은 9일(현지시간) 오전 로스앤젤레스(LA) 밀레니엄 빌트모어 호텔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윤 전 대변인을 경질키로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방미 수행 중 윤창중 대변인이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됨으로써 고위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보이고 국가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돼 경질하게 됐다"며 "현재 주미 대사관에서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투명하게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대변인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밤 미국 워싱턴 D.C.의 숙소 인근의 한 호텔에서 박 대통령의 방미 관련 지원을 위해 투입된 주미 대사관 인턴 여직원의 허락 없이 엉덩이 등 신체부위를 만지는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여직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여직원으로부터 진술을 받았으나 윤 전 대변인은 이미 자리를 뜬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주미 대사관에 통보하고 윤 전 대변인에 대한 신병 확보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윤 대변인은 성추행 등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윤 전 대변인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급히 돌아가야 한다"며 8일 오후 1시께 워싱턴 인근 버지니아주 덜레스공항에서 인천행 항공기를 타고 귀국했다.

이런 가운데 미주 최대 한인 여성커뮤니티 '미시 유에스에이(Missy USA)'에서는 9일 새벽(현지시간) '이번 박근혜 대통령 워싱턴 방문중 대변인이 성폭행을 했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현재 '미시 유에스에이' 사이트에서 삭제된 상태이지만 글의 캡쳐 사진이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