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신, 윤창중 전 靑대변인 경질 앞다퉈 보도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홍윤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10 15: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강기영 디자이너
/사진=강기영 디자이너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방미 중 성추행 의혹을 받아 전격 경질된 가운데 외신 보도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비지니스인사이더는 10일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도중 불거진 불미스런 일로 인해 대변인을 경질했다"며 "경질된 윤 전 대변인은 이미 한국으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도 공식 블로그에 "윤 전 대변인이 국가의 품위를 손상시켰다고 판단돼 경질하기로 했다"는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의 발표내용을 인용해 해당 사건을 전했다.

그 외에도 미국 글로벌포스트, 호주 헤럴드선 등도 "윤 전 대변인이 성추행 의혹을 받아 경질됐다", "언론인 출신 대변인이 불미스런 일에 연루됐다"며 해당 사건을 보도했다.

윤창중 전 대변인은 워싱턴DC의 한 호텔바에서 대사관 인턴 여학생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는 미 대사관 등을 통해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