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버드大-슈왑-SK, 사회적기업 보고서 발간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21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외 대학과 사회적기업육성 글로벌재단, SK가 손잡고 사회적기업에 대한 공동연구보고서를 펴냈다.

SK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연구보고서 '이분법적 접근의 한계 극복: 사회혁신 저변 확대를 위한 정책가이드 (Breaking the Binary : Policy Guide to Scaling Social Innovation)'를 최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사회적기업 관련, 해외 최신 정책동향과 성공적인 글로벌 사회적기업들의 혁신 요인과 애로점,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6가지 정책방향 등을 제시하고 있다. 각 국가 정책입안자와 사회적 기업가들에게 유용한 지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는 이번 공동연구에 대해 그동안 사회적기업 육성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쌓아온 활동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연구는 지난 1998년 설립 이후 글로벌 사회적 기업 활동을 벌이고 있는 슈왑재단(세계경제포럼(WEF) 산하 사회적기업 육성 글로벌 재단)이 SK를 초청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현재 약 80개에 이르는 사회적기업 설립과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는 SK는 올해 1월 다보스포럼 뿐 아니라 지난해에도 '리오+20 기업지속가능성 포럼', '베이징포럼'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며 국내외에서 사회적기업에 대한 담론을 논의해왔다.

SK는 하버드대학, 슈왑재단과 손잡고 1년여 연구를 거쳐 전 세계 10개국의 주요정책 사례 12개를 조사ㆍ분석하고 글로벌 사회적기업 20개사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담아 보고서를 펴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방향 중 우선 선행되어야 하는 것은 다양한 이해관계자간 협력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이라고 얘기한다. 사회적 기업 생태계 조성은 특정 이해관계자 주도로만 이루어질 수는 없다는 분석에 의한 것이다.

해외의 경우 세네갈이 모범적 사례로 언급됐다. 세네갈은 국가투자위원회 산하에 정부, 민간, 투자기관 400여명의 대표자가 모인 '임팩트투자 워킹그룹(Working Group)'을 운영하며 협력하고 있다.

두번째는 정부정책을 효율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통합전담 조직이 필요하다고 제언한다. 미국 오바마 정부는 백악관 내에 '사회혁신 및 시민참여국(The Office of Social Innovation and Civic Participation)' 이라는 기구를 2009년부터 설치해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협력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 기구는 사회적기업과 사회혁신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대통령 정책 자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연구보고서는 사회, 경제, 환경적 문제에 대한 해법 마련을 위해서는 '공공 대 민간', '자선기관 대 기업' 등 이분법적 선택에서 벗어나 사회적 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도울 수 있는 생태계와 재정적 인프라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잘 설계된 정부의 정책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