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질병특약 보험, 보장 질병명과 상품명 같아진다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23 1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험 안내자료에 민원사항 표시·타 보험사 검진결과 활용 등 개선

질병특약 보험, 보장 질병명과 상품명 같아진다
그 동안 금융소비자들의 혼란을 초래했던 보험 상품명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바뀐다.

금융감독원은 23일 '보험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 제고방안 지속 추진' 발표를 통해 특정 질병만 보장하는 경우 보장내용을 상품명에 반영시키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비자 신뢰도 제고 방안은 보험 상품 개발부터 보험금 지급까지 소비자 중심으로 고치기 위해 마련됐다.

지금까지는 해당 질병명이 포함된 상품이라도 약관에 따라 보장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예를 들어 '무배당 중이염·기관지염 특약'이라는 상품도 상품명에는 기관지염이 포함돼 있지만, 실제로는 약관에 따라 급성기관지염 등만 보장되고 만성 기관지염은 보장 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소비자들은 상품명만 보고 기관지염은 모두 보장된다고 착각할 수 있었다.

이번 신뢰도 제고방안에 따라 앞으로는 '급성기관지염 특약' 등 상품명에 보장내용을 명확하게 표기 해야 한다.

질병 진단비에 대한 제3의료기관 심사 신청도 쉬워진다.

상해사망, 후유 장해보장에 대해서는 제3의료기관 심사 신청이 이미 약관에 포함돼 있었지만, 질병 진단은 포함되지 않아 민원이 발생하는 사례가 있었다.

금감원은 질병 진단에 대한 민원도 제3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중재해 대부분 보험사들이 따라왔던 만큼, 약관에 명시하면 별도의 민원을 신청해야 하는 불편이 줄고, 보다 신속하게 제3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밖에 그동안 보험상품의 장점만을 설명해 소비자가 해당 상품의 단점과 주요 민원 사항을 파악하기 어려웠던 점도 개선된다. 금감원은 상품별로 자주 발생하는 민원사항을 통일해서 상품요약서 등 보험안내자료에 반영토록 했다.

또 계약체결 단계에서는 타 보험회사 검진결과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재검진해야 하는 불편을 줄였으며, 피보험자의 동의가 제대로 이행됐는지 확인을 위해 사망보험에 들면 계약 체결 시 메시지를 통해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개선했다.

보험 가입 이후 고객의 주 관심사항인 보장 내용과 보장하지 않는 범위에 대한 별도의 추가 안내가 없었던 부분도 개선된다. 지금까지는 이메일, 문제메시지, 종합안내장을 통해 보험료, 납입횟수, 보험기간, 해지환급금 등의 내용만 기재돼 있었다.

앞으로는 종합 안내장에 '내 보험계약 알기'를 신설해 보장내용과 보험 제반사항을 알 수 있는 경로를 안내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각 과제별 세부추진방안을 검토해 일정에 따라 추진하고 철저한 현장점검 등으로 시장에 매끄럽게 정착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