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安 신당 창당 꼭 나쁜 건 아니다"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23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민 정치 참여 외연 넓혀지고 민주당과 정치적 경쟁, 혁신 계기"

민주당 문재인 의원/사진=뉴스1
민주당 문재인 의원/사진=뉴스1
민주당 문재인 의원은 23일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전날 정책네트워크(연구소) 설립 발표로 신당창당을 예고한데 대해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만드는 것이 꼭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4주기 추도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신당창당)으로 정치에 대한 시민참여 외연이 넓혀질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솔직히 민주당이 '새누리당-민주당'의 독과점 구조 속에 안주한 측면도 있다"며 "(안철수 신당으로) 그런 것이 무너지면서 정치적 경쟁이 이뤄진다면 경쟁을 통해서 혁신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에서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신당 창당이) 우리 사회에 새로운 세상을 바라는 국민들의 힘을 분열시키지 않고 다시 힘을 합쳐 같은 목표를 향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선 때 제안한 국민연대가 야권세력의 화합을 위해 유효한가'란 질문에 "여전히 유효하다"고 답했다.

최근 정치활동 본격화 관측이 나오는 것과 관련, "그동안 국회의원으로서 직무에 충실해왔다. 다만 언론 앞에 서지 않았을 뿐"이라며 "지난번 (대선에) 출마해 나름대로 많은 국민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과 지지를 받았다. 다음 대선 때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게끔 저도 나름의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친노(친노무현)계 분화가 시작됐다는 일각의 평가엔 "모르겠다. 친노는 우리가 하는 얘기가 아니라 바깥에서 하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벌써 4주기가 됐는데 해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결국 아직도 노무현의 정신과 가치가 우리 사회에 아직 큰 의미를 갖고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께서 늘 말씀하셨던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그러한 국가가 갖춰야 될 아주 기본적인 덕목조차도 아직 진전이 없는 상태"라며 "앞으로 그런 가치를 더 계승하고 발전시켜야겠다는 무거운 책무를 4주기 통해 다시 확인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원은 "역사는 일직선으로 곧바로 쉽게 발전하지 않는다. 그렇게만 된다면 얼마나 좋겠냐"며 "'갈 지(之)' 자로 가기도 하고 때로는 역류하기도 하고, 반동의 세월을 겪기도 하지만 결국 강물이 굽이굽이 흘러도 끝내 바다에 도달하듯이 역사도 그렇게 발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