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공노, 새 정부서 첫 노조설립신고서 제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26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민지형 기자 =
5월 22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전공노 기자회견. News1 윤선미 인턴기자
5월 22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전공노 기자회견. News1 윤선미 인턴기자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은 27일 오전 고용노동부에 노조설립신고서를 제출하고 고용부가 위치한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법적지위 인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전공노는 중앙부처와 전국지자체 소속 공무원(6급 이하) 14만명이 가입한 전국 최대의 공무원 노조다.

앞서 전공노는 지난 2009년 9월 민주공무원노조, 법원노조, 구 전공노가 통합된 뒤 그해 12월과 2010년 9월, 지난해 2월 3차례 노조 설립신고서를 낸 바 있다.

그러나 고용부는 공무원 노조법상 가입자격이 없는 해고자가 조합원에 포함돼 있다며 전공노의 노조 설립을 불허했다.

전공노는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시절인 2012년 10월 20일 공무원노조 총회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총회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공무원의 지위향상과 근무여건 개선에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검토해 다시 설립신고서를 제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설립신고서가 제출되면 법적 절차대로 검토를 거쳐 수용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원칙적인 입장이다.

한편 지난 21일 전공노 조합원 40여명은 정부서울청사에서 해고자 복직과 노조의 법적 지위 인정 요구하며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다 경찰에 무더기로 연행된 바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