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쇼핑몰 블랙컨슈머 늘어.. 맞대응은 4곳중 1곳뿐..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3
  • 2013.05.27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쇼핑몰 10곳 중 9곳이 블랙컨슈머로부터 피해를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자상거래 통합 솔루션 메이크샵(www.makeshop.co.kr /대표 김기록)을 운영 중인 ㈜코리아센터닷컴이 자사 솔루션을 이용 중인 쇼핑몰 CEO 12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8%가 블랙컨슈머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피해 사례로는 ‘상품을 사용한 후 반품’ 하는 경우가 37%로 가장 많았고, 이어 ‘무리한 요구(26%)’, ‘고의로 상품 훼손 후 반품(12%)’, ‘악의적인 상품평(6%)’ 등 이 뒤를 이었다.

블랙컨슈머에 대한 피해 사례는 한 달 평균 3건 미만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쇼핑몰 자체적으로 블랙컨슈머 리스트를 관리하는 곳은 전체 응답자의 24%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블랙컨슈머 대처 방법에 대해 쇼핑몰 운영자 2명 중 1명은 ‘일부만 보상한다’고 답했으며, 이어 ‘전부 보상한다’는 의견이 26%, ‘맞대응’을 하는 쇼핑몰은 12%로 조사됐다.

메이크샵 관계자는 “블랙컨슈머는 소자본으로 운영 중인 일부 쇼핑몰에게는 큰 손실이 될 수 있다.“며 “쇼핑몰의 반품과 환불 기준을 눈에 띄는 곳에 공지하는 것도 피해를 예방 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 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