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과자 '빼빼로' 출시 30년 맞아..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27 19: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과자 '빼빼로' 출시 30년 맞아..
빼빼로가 올해로 서른 살이 되었다. 1983년4월 첫 선을 보인 이래 꾸준한 인기를 얻어온 빼빼로의 30년간 누적 판매액은 9,400억원.

분량으로는 36억3,000만갑으로 5천만 국민이 1인당 73갑씩 먹은 셈이다. 이 양을 낱개(초코빼빼로 기준)로 줄지어 놓으면 약 1천만km로 지구를 250바퀴 돌 수 있고, 달까지 13번 왕복할 수 있는 길이가 된다.

빼빼로는 첫해 40억원의 매출로 시작해서 지난해는 8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렇게 빼빼로가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오르고 국민과자로 자리를 굳힐 수 있던 것은 빼빼로만의 독특한 형태와 네이밍, 지속적인 품질개선 그리고 재미성 등에서 많은 차별화를 이루었기 때문이다.

‘빼빼로 게임’(두 사람이 마주 물고 빼빼로를 먹는 게임)은 빼빼로의 재미성을 활용한 것으로 현재에도 각종 모임에서 애용되고 있다.

특히 빼빼로데이는 빼빼로가 국민적 사랑을 받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90년대 중반 경남의 여중생들이 11월 11일에 ‘빼빼로처럼 날씬해지자’는 의미로 주고받던 것이 빼빼로데이의 기원이라고 알려져 있다. 빼빼로데이 문화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이날의 의미도 ‘사랑과 우정을 전하는 날’로 확장되었다.

빼빼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지도를 넓혀 나가고 있다. 빼빼로는 동남아 미주 유럽 등 세계 40여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지난해엔 영국의 테스코가 빼빼로를 현지 정식 판매상품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빼빼로데이 역시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일본의 글리코사는 1999년부터 빼빼로데이를 모방해 11월11일을 ‘포키와 프릿츠의 날’로 만들었고, 2010년엔 미국의 초등학교 참고서에 한국의 문화로 소개되기도 했다. 또 2011년엔 미국MIT공과대학 학생들이 11월11일 교내 곳곳에서 빼빼로데이 행사를 벌이기도 했다.

롯데제과는 빼빼로가 국민적인 성원을 받자 지난해부터 빼빼로를 통한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맛있는 나눔, 따뜻한 세상’을 슬로건으로 지난해부터 올해 5월까지 사회공익단체에 기부한 빼빼로는 173만갑에 달한다.

이 제품들 중 일부는 캄보디아 등 외국의 어린이들에게도 전해졌다. 또 롯데제과는 빼빼로 판매수익금으로 국내 낙후지역에 ‘롯데제과 스위트홈’으로 명명한 아동센터를 건립하는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