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간과 전문지식 논한다"…엑소브레인 SW 개발 착수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VIEW 7,928
  • 2013.05.28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래부, 엑소브레인 SW 개발에 총 1070억 투입…2017년 컴퓨터 게임왕 나올까

오는 2017년 인간과 퀴즈 대결을 펼칠 수 있는 컴퓨터가 등장하고, 2020년에는 법률, 의료, 금융 등 전문가와 의사소통하는 인공지능 SW(소프트웨어)가 개발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일명 '엑소브레인(Exobrain) 개발을 위해 올해부터 총 107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엑소 브레인이란 사람과 의사소통이 가능한 몸 바깥의 인공두뇌 SW를 말하며, 현재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에서 개발 경쟁이 치열한 분야다.

연구기간은 3단계에 걸쳐 총 10년 동안 진행되며, 2017년까지 진행될 1단계 투입 연구비만 428억원(정부 320억원, 민간 108억원)이다. ETRI, 솔트룩스, KAIST, 포항공대 등 연간 26개의 연구기관 366명의 연구원이 참여하게된다.

3단계인 2023년까지 투입되는 총 연구비는 1070억원(정부 800억원, 민간 270억원) 규모로, 이는 SW분야에서 이정표가 될 만한 대형 프로젝트로 자리매김 할 예정이다.

미국의 경우, IBM 인공지능 컴퓨터 '왓손'이 2011년 2월 인기 퀴즈프로그램 '제퍼디'에서 인간 퀴즈왕 2명을 물리키고 우승한 바 있다. 일본도 슈퍼컴퓨터를 이용한 인공지능 프로젝트 '토다이' 로봇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2021년경 도쿄대 입시합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 엑소브레인 프로젝트 1단계가 종료될 2017년에는 '왓손'을 따라잡고 2단계부터는 컴퓨터 스스로 지식학습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 진화형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래부는 인간 수준의 인공두뇌 SW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현 정부가 추구하는 창조경제의 토양이 되는 지식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향후 기업 공공분야의 경영자와 의료, 법률 등 전문분야의 전문가 의사결정 지원 및 사회현상 분석과 예측의 핵심 SW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SW분야의 대표적인 고비용, 고위험 분야인 인공지능 SW분야에서 글로벌 경쟁이 본격화될 것임을 인식하고, 국가 및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기획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