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종시만한 땅값 상승없네"…올 공시지가 47% 급등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81
  • 2013.05.3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3 개별공시지가]전국 평균 3.41%↑..수도권 개별공시지가 하락

2013 전국 개별지가 변동률/제공=국토부
2013 전국 개별지가 변동률/제공=국토부
 세종시의 땅값 오름세가 14개월 연속 이어지면서 올해 개별공시지가 상승률 전국 1위를 기록했다. 혁신도시 개발에 따른 영향으로 울산과 경남의 지가 상승폭도 커졌다.

 국토교통부는 올 1월1일 기준으로 전국 251개 시·군·구별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해 이달 31일 공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공시대상은 국·공유지 등이 추가되면서 지난해(3119만 필지)보다 약 39만 필지 증가한 3158만 필지다.

 개별공시지가는 개별토지의 단위면적(㎡)당 가격을 공시하는 것으로 재산세 등 각종 세금의 과세표준,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올해 전국 개별공시지가는 총액 기준으로 전년보다 3.4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2.48%, 광역시 4.04%, 시·군 5.74% 등의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상승률은 지난해 4.47%보다 1.06%포인트 하락했다.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침체 속에서도 세종시(중앙행정기관 이전), 경남 거제(해양관광단지개발), 경북 예천(경북도청 이전지) 등 전국에서 크고 작은 개발사업이 추진되는 영향에 따른 것이다.

 전국 16개 시·도별로는 세종시가 47.59%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울산 10.38% △경남 7.37% 등의 순이며 광주가 0.81%로 상승률이 가장 낮았다.

2013 개별지가 상승률 4개지역/제공=국토부
2013 개별지가 상승률 4개지역/제공=국토부
 시·군·구별로는 전국 평균(3.41%)보다 상승률이 높은 지역이 47곳인 반면 평균보다 낮은 지역이 199곳, 하락한 지역이 5곳으로 조사됐다. 상승 지역은 세종시를 비롯해 △경남 거제 18.67% △경북 울릉 17.63% △경북 예천 16.80% △울산 동구15.45% 순이었다.

 이들 땅값 상승요인은 개발 기대감에 따른 투자수요가 몰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세종시는 중앙행정기관 이전에 따른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토지 수요 증가하면서 땅값이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 거제시는 지세포항구의 다기능추진, 종합개발어항사업, 거제해양휴양특구사업 등의 개발호재가 땅값에 반영됐다. 이밖에 경북 예천과 울산 동구는 각각 경북도청 이전과 혁신도시 개발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도권 개별공시지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하락한 지역은 △경기 일산서구 -0.18 △경기 과천 -0.16% △경기 용인기흥 -0.14% △인천 중구 -0.06% △충남 계룡 -0.05% 순이었다.

 ㎡당 지가 수준별로는 100만원 초과 1000만원 이하의 토지가 2.31%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나타낸 반면, 5000만원 초과 토지는 7.64%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개별 공시지가는 부동산 경기 침체로 지난해 상승률보다 둔화됐다"면서도 "다만 지역별 개발여부에 따라 변동폭이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