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명동 '네이처 리퍼블릭' 10년째 땅값 '최고'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3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3 개별공시지가]주거지에선 용산 성원아파트 부지 2년 연속 가장 비싸

서울 명동 네거리에 위치한 화장품 매장 '네이처 리퍼블릭'의 땅이 10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값을 유지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DB
서울 명동 네거리에 위치한 화장품 매장 '네이처 리퍼블릭'의 땅이 10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값을 유지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DB
 서울 명동 네거리에 위치한 화장품 매장 '네이처 리퍼블릭'이 위치한 땅이 10년 연속 전국 최고가를 유지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3 개별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중구 충무로 1가 24-2번지에 자리한 네이처 리퍼블릭 매장의 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7.7% 상승한 ㎡당 7000만원이다.

 이를 3.3㎡ 기준으로 계산하면 2억 3100만원으로 웬만한 수도권 소형아파트 1가구 가격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곳은 2004년부터 10년째 서울은 물론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값을 기록하게 됐다.

 주거지역 중에는 용산구 이촌동 422번지 일대 성원아파트가 지난해에 이어 가장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당 1360만원으로 3.3㎡당 환산하면 4488만원이다.

 반면 서울에서 땅값이 가장 싼 곳은 도봉구 도봉동 산50-1번지 도봉산 자연림으로 ㎡당 5350원, 3.3㎡당 1만7650원을 기록했다 이곳도 지난해보다 ㎡당 180원(3.5%) 올랐다. 주거지역 최저지가는 서대문구 연희동 산29로 지난해보다 3만원(7.1%) 오른 45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