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세원셀론텍, 342억 규모 유증·BW 추진

더벨
  • 박제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30 11: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입금 상환 등 용도..부채비율 40%·연간이자 10억 줄어들듯

세원이앤씨 차트
더벨|이 기사는 05월28일(11:50)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세원셀론텍이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과 유상증자(이하 유증)를 통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 최대주주인 SC엔지니어링이 직접 자금을 수혈한다.

BW와 증자로 조달한 자금은 일부 은행 차입금 상환에 쓰인다. 부채비율이 낮아지고 이자 부담도 경감될 전망이다. 또한 증자와 신주인수권(워런트) 인수를 통해 경영권을 공고하게 만들고 있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바이오 및 화학플랜트 제조업체 세원셀론텍은 최대주주인 SC엔지니어링을 대상으로 제3자배정 유증을 진행한다. 규모는 152억 원이다. 유증으로 발행되는 신주는 409만2769주다. 이에 따라 SC엔지니어링의 세원셀론텍 지분율은 기존 32.5%(1177만5835주, 증자 전)에서 39.36%(1586만8604주, 증자 후)로 높아질 예정이다.

세원셀론텍 (1,055원 상승5 -0.5%)은 BW발행도 추진한다. KTB메짜닌사모증권투자신탁(75억 원), 하이투자증권(75억 원), 현대증권(20억 원), 오투저축은행(20억 원) 등 4개 기관을 대상으로 190억 원 규모의 BW를 발행한다. 쿠폰금리(표면이자율) 0.5%, 만기이자율 1.5% 등 조건은 나쁘지 않다. 만기는 5년이다. 첫 번째 조기상환청구(풋옵션)일은 2015년 11월29일이다. 워런트의 50%는 장정호 세원셀론텍 회장이 지분 100%를 보유 중인 SC센세스에서 4억7500만 원에 매입한다.

이번 증자와 BW로 조달한 총 342억 원은 은행 차입금 상환과 시설투자에 쓰일 예정이다. 작년 말 본사기준 세원셀론텍의 단기차입금 규모는 1220억 원이다. 이자율만 4.6~7.1%다. 부채비율도 221.59%에 육박했다. 회사측은 차입금 상환 등을 통해 부채비율은 40% 정도 감소되고, 이자비용도 연간 10억 권 가량 절감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분 구도도 향후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워런트를 인수하는 SC센세스가 지주회사격으로 전면 등장을 예고했다. SC센세스는 지난 3월말 SC엔지니어링의 최대주주인 SC기획으로부터 장외에서 일부 주식(지분율 14.25%)을 매입했다. SC센세스는 세원셀론텍의 워런트를 매입하며 향후 잠재적인 주주가 됐다. SC기획과 SC센세스는 장정호 회장이 모두 100% 지분을 가지고 있다.

세원셀론텍 관계자는 "조달한 자금 중 시설자금은 발전플랜트 관련 설비 보완투자와 원활한 일본 재생의료시장 진출 등 사업 추진 가속화에 쓰일 것"이라며 "아울러 고금리 차입금부터 순차적으로 갚아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원_지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