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에이스테크, 중국 LTE시장 진출 기대감↑

더벨
  • 이윤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5.30 11: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LTE시장 확대로 매출 상승…60억 원 넘는 이자비용 '부담'

에이스테크 차트
더벨|이 기사는 05월29일(15:18)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에이스테크 (19,700원 상승1250 6.8%)놀로지(이하 에이스테크)가 10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한 것은 중국 LTE시장 확대에 따른 장비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했다는 것과 국내 이동통신사들을 대상으로 한 매출도 성장세를 나타나고 있다는 점 등은 벤처캐피탈들의 투자매력도를 높였다. 지난해 6월 자회사를 합병해 방위산업 등의 실적도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신규사업 및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차입한 대규모 자금들과 이에 따른 이자비용 등이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적잖다.
에이스테크 재무지표

◇ 중국실적 개선 기대감 'Up'…SKT·KT 등 국내 매출도 증

에이스테크는 지난해 매출액 1804억 원, 영업이익 31억 원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국내 이동통신사의 LTE시장 확대로 매출이 증가한데다가 중국 등 수출 물량도 늘었다.

에이스테크는 올해 중국시장에서 폭발적인 실적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가입자 7억 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이동통신회사인 차이나모바일이 8월부터 시분할(TD) 방식 LTE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에이스테크 관계자는 "BW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신규 장비 납품을 위한 자재확보 등에 사용할 것"이라며 "중국 이동통신사들의 TD방식 LTE서비스 도입시 장비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여 미리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를 위해 KB인베스트먼트와 NHN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캐피탈을 대상으로 100억 원 규모의 BW를 발행했다.

LTE시장 주력 제품은 RRH(Remote Radio Head)로 안테나와 일부 데이터트래픽을 담당하는 소형통신장비다. 동일한 커버리지를 비교했을 때 기존 안테나 장비에 비해 비용도 저렴한데다가 설치공간도 적게 차지한다.

지난해 최대 매출처였던 에릭슨(Ericsson)에 대한 수익은 급감했다. 하지만 국내 매출액이 958억 원을 기록하며 2011년 538억 원 대비 78.18% 가량 상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SK텔레콤과 KT 등이 LTE사업 확장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다. 중국 매출도 37.62% 늘어난 161억 원, 동남아 등 기타국가 매출은 377.35% 상승해 증가세에 힘을 보탰다.
에이스테크 지역별
◇ 국방산업 안정적인 매출 기대…60억 원 넘는 이자비용 부담
에이스테크는 지난해 6월 안테나 개발업체인 모비텍을 합병해 자동차 및 국방산업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했다. 합병 이후 설비투자 등을 위해 산은자산운용을 대상으로 100억 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했다.

방산부문은 안정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군 통신장비가 2G에서 3G로 전환되면서 장비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군 통신용 안테나장비 매출도 지난해 75억 원에서 올해는 24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장밋빛 전망만 있는 것은 아니다. 사업다각화 및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조달한 차입금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에이스테크가 지출한 이자비용은 66억 원으로, 2011년 51억 원대비 15억 가량 증가했다.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금융기관 차입금만 해도 534억 원에 달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연간 60억 원 이상의 이자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점은 분명히 부담"이라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여러 방안들을 모색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에이스테크 자금조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