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전자 '보급형 UHD TV' 예약판매,삼성보다 200만원↑

머니투데이
  • 정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03 0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5형 1090만원·55형 740만원…내달 15일까지

LG전자 모델이 오는 4일부터 예약판매를 실시하는 65형과 55형 UH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이 오는 4일부터 예약판매를 실시하는 65형과 55형 UH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 (168,500원 상승1500 -0.9%)가 보급형 UHD(울트라HD·초고선명) TV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지난 1일 한 발 먼저 보급형 UHD TV 예약판매를 실시한 삼성전자 (86,600원 상승100 -0.1%)와 전면전에 들어갔다.

LG전자는 오는 4일부터 65형(인치)과 55형 UHD TV(65LA9700·55LA9700)를 예약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약 90일간 백화점과 베스트샵, 가전 양판점 등 전국 1100여 개 판매처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LG전자 보급형 UHD TV의 예약판매가는 65형이 1090만원, 55형이 740만원이다. 삼성전자의 판매가격인 65형 890만원과 55형 640만원에 비해 각각 약 22%, 16% 비싸다.

LG전자는 65형 UHD TV 구매 고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캐시백을, 55형 UHD TV 구매 고객에게는 50만원 상당의 캐시백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제품은 내달 15일 예약판매가 끝난 뒤 순차 배송한다.

이들 제품은 풀HD(1920X1080)보다 4배 높은 울트라HD(3840X2160) 해상도로 실물에 가까운 생생한 화질을 제공한다. 눈이 편하고 안경이 가벼운 LG만의 시네마3D 기술도 탑재했다.

특히 고해상도 데이터 처리 기술인 '울트라 HD 업스케일링 엔진'을 탑재해 울트라HD 화질 영상을 손실 없이 표현한다. 이 기능은 일반 HD급 영상도 울트라HD 해상도에 맞게 선명하고 부드럽게 보정해준다.

또한 발광다이오드(LED) 소자를 화면 후면 전체에 촘촘히 배치한 풀LED 방식을 적용해 더 선명하고 밝은 영상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영상에 맞게 LED 램프가 명암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영상 부분 제어 기술'을 갖췄다.

이들 제품은 IPS(In-Plane Switching) 패널을 적용해 색 정확도가 높고 일반 패널 탑재 TV와 달리 보는 각도가 달라져도 색 변화가 거의 없다.

또한 이들 제품은 전원이 켜져 있을 때만 노출되는 전면지향 4.1채널 '무빙 스피커'를 탑재했다. 무빙 스피커는 후면에 배치된 기존 TV 스피커 대비 중고음역 음향이 선명하고 영상과 일체감 있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TV 후면에는 저음역대를 담당하는 서브 우퍼를 적용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보급형 UHD TV 구매시 음성 인식 기능을 강화한 2013년형 매직리모컨도 제공한다. 매직리모컨은 '자연어 인식'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일상적인 대화형 언어도 인식할 수 있다.

최상규 LG전자 한국마케팅본부장(부사장)은 "다양한 고객들이 최상의 화질을 즐길 수 있도록 65형과 55형 UHD TV를 선보였다"며 "앞으로 강화된 제품 라인업으로 차세대 화질 기술 선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