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UN 인권이사회서 日위안부 발언 규탄

머니투데이
  • 성세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04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 UN 인권이사회서 日위안부 발언 규탄
우리 정부가 국제연합(UN)에서 일본 극우 정치인의 일본군 위안부 왜곡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최석영 제네바 주재 한국대사(사진)는 정부 대표로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3차 UN 인권이사회에서 일본 정치인의 일본군 위안부 왜곡 발언을 규탄했다.

최 대사는 "최근 일본 일부 정치인이 전쟁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정당화하는 비이성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반복했다"며 "(위안부 발언 등은) 심각한 역사 왜곡이며 여성 존엄과 진실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비인도적 행위이며 반인도 죄로 국제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UN 및 다수 인권협약기구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책임 인정과 피해자 보상 및 공식적인 사죄는 물론 가해자 처벌과 역사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제연합(UN) 산하 '경제·사회·문화적권리위원회(ICESCR)'는 일본 정부 측에 "일본 내 정치인의 위안부 혐오 발언을 막고 교육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UN '고문방지위원회'에서도 일부 왜곡된 일본군 위안부 발언을 규탄하고 일본 측에 법적·행정적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

최근 일본 극우 정치인은 잇따라 일본군 위안부를 폄훼하는 발언을 쏟아내 국제사회의 질타를 받았다. 하시모토 도루(橋下徹) 일본 오사카 시장은 지난달 13일부터 트위터 계정(@t_ishin)에 매일 수십차례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위안부가 된 분은 안됐지만 그것이 전쟁의 비극"이라며 "군인에게 성욕 해소 과정이 필요하는 건 사실이며 세계 어디에나 군인 성욕을 해소할 방법이 존재한다"는 내용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