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인이 가장 사랑한 고전문학 '오만과 편견'

머니투데이
  • 이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96
  • 2013.06.04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계문학전집의 시작은 '젊은 배르테르의 슬픔'··· 올 상반기 '위대한 개츠비' 판매량↑

한국인이 가장 사랑한 고전문학 '오만과 편견'
최근 고전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뮤지컬 제작이 활발해지고, 여러 출판사에서 새로운 감각으로 세계문학전집을 펴내면서 고전 읽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교보문고(대표 허정도)가 국내에서 세계문학전집 출간 활동이 가장 왕성한 10개의 출판사의 전집 1119권, 731종(5월 29일 기준)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10년 전인 2003년 이후 대한민국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을 많이 받은 책은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민음사)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민음사),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민음사),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열린책들),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민음사)가 이었다.

교보문고 측은 2003년 이후 가장 많이 팔린 책 5종의 주 독자층이 20~40대의 여성이라고 분석했다. '오만과 편견'의 경우 여성 비중이 70%, 20대 비중이 40%로 20대 여성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만 '그리스인 조르바'의 경우는 남성 비중이 41%, 30대 비중이 33%로 나타났다.

2003년 이후 연도별로 가장 인기가 있던 책은 '호밀밭의 파수꾼'이었다. 이 책은 지난 10년 중 무려 5년 동안 '그해의 가장 인기 있는 책'으로 독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오만과 편견'과 '데미안'은 2년 동안 선택받았고, 지난해에는 '그리스인 조르바'가 큰 인기를 누렸다. 올해는 지난달 31일까지 '위대한 개츠비'의 판매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2003년 이후 세계문학 판매순위 /자료제공=교보문고
2003년 이후 세계문학 판매순위 /자료제공=교보문고
세계문학 국가별 분포 /자료제공=교보문고
세계문학 국가별 분포 /자료제공=교보문고
분석한 10개 출판사의 세계문학을 살펴보면 영국, 미국 등 영어권 국가의 세계문학 비중이 33.5%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프랑스(14.5%), 독일(13.1%)이 잇고 있다.

최근의 세계문학전집이 예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떠오르는 문학 강국의 작품들이 대거 포함되었다는 것이다. 러시아 문학은 톨스토이, 토스토예프스키 등의 작품뿐만 아니라 19세기 이후 출간된 작품들이 포함됐다. 일본문학, 중국문학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것을 볼 수 있다.

분석을 맡은 박수진 교보문고 북뉴스 대리는 "이번 분석 대상이 된 731종의 도서들이 모두 43개국의 작품인데, 여전히 개척해야 할 문학세계가 많이 있다고 느꼈다"며 "최근 영미권 세계문학 중심에서 활동범위가 점차 넓어지는 것이 반가운 일"이라고 전했다.

이번 분석 대상의 세계문학전집은 △문예출판사 △민음사△문학과지성사 △펭귄클래식코리아 △을유문화사 △문학동네 △열린책들 △시공사 △현대문학 △창비 등 10개 출판사에서 출간한 것이다.

우리가 익히 들어본 세계문학전집의 시작은 1990년 문예출판사가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를 출간하면서부터다. 현재까지 가장 많은 책을 펴낸 출판사는 민음사이고, 판매량도 가장 높다.

국내 출판사별 세계문학전집 현황 /자료제공=교보문고
국내 출판사별 세계문학전집 현황 /자료제공=교보문고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