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살 아이 119 신고, 신장병 엄마 살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04 1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재영 인턴기자 =
침착한 신고로 엄마를 살린 매독스 시어러.  News1
침착한 신고로 엄마를 살린 매독스 시어러. News1



침착한 119 신고로 엄마를 살린 4살 아이가 화제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지난달 30일 밀턴 케인스에 사는 올해 4살인 매독스 시어러가 신장 질환을 앓고 있는 엄마 홀리 애쉬튼이 쓰러지자 응급 구조 전화를 걸어 살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화를 받은 응급 구조 직원 로라 페트릭은 신고자가 아이인 것을 알고 부드럽게 대화를 시도해 "무슨 일이 있냐"고 물었다. 매독스는 침착하게 "엄마의 신장에 문제가 있다"고 답하며 집주소를 알려줬다.

구조대가 도착했을 땐 매독스는 신속히 문을 열어주는 것은 물론 2살 동생을 달래기 위해 DVD도 틀어 놓았다.

매독스의 엄마 홀리 애쉬튼은 "내가 몸이 좋지 않아 어릴 때부터 신고하는 법을 가르쳤다"며 "매독스가 용감하고 책임감있게 행동해 내게 응급구조가 절실히 필요할 때 도움이 됐다"고 자랑스러워 했다.

영국 남부 응급 서비스 재단은 이 어린 소년의 침착한 대응을 모범 신고 사례로 선정하고 매독스에게 특별히 구급차 장난감을 선물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