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의 목욕탕, "때 밀면 안 돼요"

머니투데이
  • 이슈팀 강혜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13 13: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외신 '아시안 사이언티스트'가 7000년간 자연생태를 유지하고 있는 '블루레이크' 호수에 대해 보도했다/사진=아시안 사이언티스트 홈페이지
외신 '아시안 사이언티스트'가 7000년간 자연생태를 유지하고 있는 '블루레이크' 호수에 대해 보도했다/사진=아시안 사이언티스트 홈페이지
13일 온라인에서는 '신의 목욕탕'이라고 불리는 호수가 화제다.

공개된 사진 속 호수는 정말 티 없이 맑고 깨끗한 것을 볼 수 있다. 거울 같은 호수에 하늘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해당 호수는 호주 퀸즈랜드 노스 스트래드브로크 섬에 위치한 블루 레이크(Blue Lake)라는 이름의 호수로 최근 호주 애들레이드 대학교의 과학자들이 신의 목욕탕이라고 불릴 정도로 깨끗한 신비로운 호수를 발견했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과학자들은 수질과 생태 면에서 약 7000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며 원시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신의 욕조와 같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캐머런 바 박사에 따르면 이 호수는 10미터 깊이 바닥까지 보일 정도로 물이 맑다.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곳이네 한 번 가봐야 겠다", "7000년 전 생물도 살고 있나?", "환경학자인데 저기로 수질 조사하러 가고 싶네요", "우리나라 선녀탕 같은 곳?"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