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훈국제중 승인 취소·임시이사 파견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13 17: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13일  서울 강북구 영훈국제중학교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입학비리가 드러난 영훈국제중에 대한 서울교육청의 승인을 취소해 줄것을 촉구했다. 2013.6.13/뉴스1  News1 박철중 기자
13일 서울 강북구 영훈국제중학교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입학비리가 드러난 영훈국제중에 대한 서울교육청의 승인을 취소해 줄것을 촉구했다. 2013.6.13/뉴스1 News1 박철중 기자


서울시교육단체협의회, 강북·성북교육희망네트워크 등 교육시민단체들이 13일 서울 강북구 영훈국제중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교육청에 영훈국제중 승인을 취소하고 임시이사를 즉각 파견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교육청 감사 결과 영훈과 대원국제중의 비리가 속속 밝혀짐에 따라 이 두 학교는 특권과 반칙이 지배하는 학교의 탈이 무색한 곳임이 온 천하에 드러났다"며 "임기응변으로 만든 사회적배려자 전형은 사배자 학생 왕따 등에 견디지 못하고 떠난 자리에 뒷돈 편입생 받기로 전락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용린 교육감은 검찰 수사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두 학교에 임시이사를 파견하고 국제중 승인을 취소해야 한다"며 "교육청 감사 이후 보여준 감사결과 미공개 등 미온적인 태도를 계속한다면 서울 학부모들의 거센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당시 지역주민 중 일부는 국제중이 들어오면 주변 상권이 활발해지고 땅값이 올라갈 것이라며 찬성했지만 오히려 지역주민 자녀들은 바로 코앞에 중학교를 두고 버스를 타고 다른 동네 학교를 다닌다"며 "이제라도 영훈중을 일반중학교로 환원해 주민 교육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