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심파괴 아이언맨, "아이언맨 수트는 어디갔어?"

머니투데이
  • 이슈팀 조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18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
미국 '시네마 블렌드'가 '아이언맨'의 주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굴욕에 대해 공개했다.

온라인에서 '동심 파괴 아이언맨'으로 불리는 이 헤프닝은 미국 메사츠세츠주 선덜랜드에서 일어났다.

영화 촬영 때문에 이곳을 찾은 다우니 주니어를 보기 위해 마을 주민들이 몰려들었다. 인파 속에는 아이언맨의 열렬한 팬인 꼬마 아이도 있었다.

아이의 엄마는 아이에게 “바로 이 사람이 아이언맨이야”라고 귀띔해줬다. 그런데 아이는 갑자기 울음을 터뜨렸다. 다우니 주니어가 아이언맨 수트 대신 평상복을 입은 것에 실망했기 때문이다.

다우니 주니어는 당황한 모습에도 10분 동안 아이를 달래며 매너있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의 엄마는 "다우니는 우리 아이의 아버지처럼 행동해줬다"며 감사를 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