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편집국 폐쇄 중단" 한국일보 기자들 가처분신청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18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지난 1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2가 본사 로비에 모인 한국일보 기자들이 비상대책위원회 총회를 열고 사측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News1 한재호 기자
지난 1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2가 본사 로비에 모인 한국일보 기자들이 비상대책위원회 총회를 열고 사측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News1 한재호 기자



용역을 동원한 회사측의 편집국 봉쇄와 집배신 시스템(신문 제작을 위한 전산 시스템) 차단 등 언론사상 초유의 상황을 빚고 있는 한국일보 기자들이 사측을 상대로 "편집국 폐쇄를 중단하라"며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국일보 기자 151명은 이날 한국일보 사측을 상대로 "직장폐쇄를 풀고 편집국 출입 방해·집배신 시스템 접속 차단을 중단하라"며 서울중앙지법에 취로방해금지 및 직장폐쇄해제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한국일보 기자들은 "쟁의행위를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사측이 먼저 편집국을 폐쇄하는 등 불법적인 직장폐쇄를 단행했다"며 "집배신 시스템 접속 차단으로 기자들의 근로의 권리와 인격권도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신문사 편집국이 용역들에 의해 점거당하는 등 언론사상 유례를 찾기 어려운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측의 날림 신문 제작으로 59년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일보의 신뢰도가 현저히 추락할 상황에 처했다"고 호소했다.

지난 15일 한국일보 사측은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의 부당인사에 불복해 기자들이 존 간부들 중심으로 신문 제작을 해온 편집국을 용역을 동원해 폐쇄했다. 또 집배신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기자 아이디를 모두 삭제했다.

사측은 이에 그치지 않고 "회사에서 임명한 편집국장 등의 지휘에 따라 근로를 제공하고 이를 위반하면 회사의 지시에 즉시 따르겠다'는 내용의 '근로제공 확약서'에 서명해야 편집국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일보는 17일, 18일자 신문지면이 평소보다 줄어들고 기사의 절반 가량은 통신사 뉴스를 그대로 인용해 싣는 등 신문 발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