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동산 추가대책없다"…아파트 거래시장 '급랭'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10
  • 2013.06.20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감정원 전국 아파트 시세]서울 아파트값 0.10%↓ 전셋값 0.08%↑

전국 아파트값 변동률 /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전국 아파트값 변동률 / 자료제공=한국감정원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이 당분간 '4·1부동산대책'에 이은 추가 대책을 내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가운데, 이달 말 취득세 한시 감면 종료를 앞둔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거래시장이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전세시장 역시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물량부족에 시달리며 서울의 경우 43주째, 지방은 44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1~17일 동안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보다 0.10% 하락했다. 서초(-0.20%) 동대문(-0.17%) 성북(-0.16%) 송파(-0.14%) 강남(-0.12%) 도봉(-0.10%) 등이 떨어졌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0.04%) 전체적으로도 중대형 아파트의 약세가 이어지면서 3주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5대 광역시를 포함한 지방은 전주보다 0.07% 상승하며 15주째 오름세를 보였다. 경북(0.30%) 대구(0.38%) 울산(0.04%)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반면 대전(-0.07%) 제주(-0.07%) 세종(-0.07%) 등은 떨어졌다.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0.07%) 소형 아파트가 홀로 상승세를 유지했다. 60㎡~85㎡ 이하(0.00%)는 보합을 나타냈고 135㎡ 초과(-0.16%), 85~102㎡ 이하(-0.08%), 102~135㎡ 이하(-0.02%) 등은 하락했다.

 전세가격의 경우 전국적으로 지난주와 동일한 오름폭을 보인 가운데,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산업단지로의 근로자 유입등으로 대구·경북지역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출범 초기 높은 상승을 나타냈던 세종시는 지난해 이전한 중앙부처 공무원의 이주가 마무리되며 오름폭이 둔화됐다.

 서울은 한주 전보다 0.08% 오른 것으로 집계되며 9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금천(0.36%) 구로(0.19%) 광진(0.12%) 성동(0.10%) 강남(0.09%) 송파(0.07%)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도 전주보다 0.07% 오르며 43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지방도 대구(0.39%) 경북(0.27%) 대전(0.13%) 세종(0.10%) 울산(0.08%) 등이 상승세를 이끌며 한주전보다 0.09% 상승했다.

 규모별로는 102~135㎡ 이하(0.15%)가 가장 많이 올랐으며 60~85㎡ 이하(0.10%) 60㎡ 이하(0.06%) 85~102㎡ 이하(0.02%) 135㎡ 초과(0.02%) 등이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