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친구 위한 단체 삭발, 진심어린 우정

머니투데이
  • 이슈팀 문경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20 15: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폭스5샌디에고
/사진=폭스5샌디에고
뇌종양을 앓고 있는 친구를 위해 단체 삭발을 한 초등학생들이 화제다.

최근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엘카미노 크리크 초등학교 4학년 남학생 15명이 친구를 위해 단체로 삭발한 채 등교했다고 보도했다.

이 학생들은 뇌종양을 앓고 있는 같은 반 친구 트래비스 셀린카(10)를 응원하기 위해 삭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 삭발에 동참한 한 소년은 "(트래비스가) 많이 힘들었을 거란 걸 우리 모두 이해한다"며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트래비스의 모친 린 셀린카는 "매우 감격스러웠고 그 당시 생각이 날 때마다 눈물이 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른들보다 진한 아이들의 우정. 감동적이다" "순수한 마음이 담긴 우정이다. 눈물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영상 보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