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野, '국정원 국조 vs NLL발언록' 정면 충돌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김성휘 기자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21 14: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野 '先 국조 後 NLL발언록 공개'…與 "국정원-NLL 동시 국조"로 맞불

민주당 의원들이 21일 국회 본관 앞에서 국기문란 국정조사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사진=뉴스1
민주당 의원들이 21일 국회 본관 앞에서 국기문란 국정조사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사진=뉴스1
여야의 '국정원 국정조사' 힘겨루기가 지난해 대선 당시 불거졌던 'NLL 발언록' 논란까지 다시 들춰내면서 정면충돌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민주당은 전날 새누리당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발췌본을 열람한 뒤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취지 발언을 확인했다"고 주장한데 대해 21일 '선(先) 국정조사-후(後) NLL발언록 공개'로 공세에 나섰다.

이에 새누리당은 다시 '국정원 대선개입-NLL 발언록 동시 국정조사'를 내걸며 물러서지 않았고, 민주당은 이를 정치공세로 몰아붙이며 수용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상회담 대화록 원본도 공개하고 정체불명의 사본도 공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이에 앞서 반드시 국정원의 대선 개입에 대한 국정조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전제를 내걸었다.

NLL 발언록 공개가 국정원 국조에 대한 물타기 꼼수라며 정면 돌파를 선언한 것. 새누리당의 국면전환 카드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이와 관련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의원과 전날 전화통화를 가졌다. 문 의원은 대화록 원본을 통해 발언 맥락까지 모두 공개하면 오해의 소지가 없다며 "떳떳하게 대응하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사회단체들과 대학생들의 시국 선언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날 국회본관 앞 계단에서 국정원 국기문란 국정조사 촉구 결의대회도 개최했다. 김 대표는 "NLL발언록이 아니라 세상 어떤 것을 가져와도 국정원의 선거개입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과 김기현 정책위 의장/사진=뉴스1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오른쪽)과 김기현 정책위 의장/사진=뉴스1

반면, 새누리당은 "두 개의 국정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국정원 국정조사와 함께 NLL포기발언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맞대응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어제 발췌본이 원본과 다르게 조작됐다는 주장을 민주당에서 하는데 그렇다면 발췌본이 조작된 게 아니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원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 3분의 2 동의, 다시 말해 민주당 동의만 있으면 언제든 공개가 가능하다"며 "진실이 드러났는데도 (대화록을) 왜 공개했느냐는 식의 논쟁을 이어가는 것은 국민을 더욱 피곤하게 하고 지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원 전략기획본부장은 김한길 대표가 국정원 국정조사를 전제로 2007년 정상회담 대화록 전문 공개를 요구한 데 대해 "이 문제가 그렇게 국정조사를 먼저 하고 대화록 공개를 나중에 할 그럴 사안이 아니"라며 "기왕 국정조사를 하는 김에 두 개 국정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역제안을 했다.

김 본부장은 "2007년 정상회담 과정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NLL 포기발언이 과연 있었느냐를 넘어 과연 왜 그런 발언이 나왔는지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차제 국정조사를 통해 정상회담이 어떻게 시작됐으며, 준비와 절차에 관여한 분들에 대해 왜 이런 발언이 있었는지 결과는 어땠는지 전반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에 동시 국정조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국정원 국조와 NLL국조 동시 실시를 주장하는 것 같은데 한마디로 NLL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의도가 얼마나 정략적 차원의 것인지 보여주는 난센스"라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