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건산硏 "올 하반기 집값↓ 전셋값↑"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6.26 11:00
  • 글자크기조절

올 건설수주 8년만에 100조원 이하 추락

올 하반기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이 0.5%하락하는 반면, 전국 전셋값은 2%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보다 2.8% 감소해 8년 만에 100조원 이하로 추락할 것이란 비관적 전망도 함께 제시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6일 발표한 '2013년 하반기 건설·부동산경기 전망' 세미나 자료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은 0.5%하락하는 반면, 전국 전셋값은 2%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허윤경 건산연 연구위원은 "불투명한 거시환경에다, 4·1대책 효과는 미진해 상반기에 이어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전셋값은 '깡통전세 등 소비자의 금융부실 여파로 임대차시장의 구조적 변화로 하반기에도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6월 취득세 감면 연장이 되지 않으면 시장 정상화라는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설 역시 침체의 골이 깊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대비 2.8%감소한 98조7000억원으로 2005년(99조4000억원) 이후 8년 만에 100조원에 미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민간 주택수주의 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민간부문과 민자사업 활성화 이전까지는 정부의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절감 속도 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