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희정 "정부, 국회 요청 '통과의례' 인식 버려야"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01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창조과학부와 당정협의서…대국민 파급효과 큰 이슈 논의

김희정 새누리당 6정조위원회 위원장은 1일 "(정부에) 국회가 요청하는 것을 하나의 통과의례처럼 인식하는 것은 버렸으면 좋겠다"며 당정간 원활한 논의와 협조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부와의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정책을 결정하는데 있어 정부가 사실상 다 결정해놓고 '당에 보고했다'는식으로 당정협의가 진행되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새로운 정책을 만들기 전에 늘 국민들의 소리를 가까이 듣고 있는 당과 국회의 의견을 (정부가) 많이 듣고 가다듬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주부터 정조위별로 현장방문을 할 예정인데 정부 쪽에서도 정기국회에서 해야 할 이슈에 대해 적극 제시해주면 반영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다른 부처와의 협상에서 실패한 후 '우리 부처 의견'이라며 (국회에) 전달됐던 부분도 많다"면서 "정조위는 해당 부처만 만나는 것이 아니라 타 부처와의 정책협의도 조정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열린 당정협의에는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참석, △콘텐츠 창의계획
△소프트웨어 혁신계획 등 대국민 파급효과가 큰 4가지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